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 "2017년 재도약 원년 될 것"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30 16: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인터뷰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인터뷰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30일 내년 경영 전략으로 △내실경영·수익성 제고 △리스크 역량 강화 △자회사 간 시너지 창출 △디지털, 은퇴금융, 글로벌 등 성장동력 확보 등을 제시했다. 특히 내년을 '농협금융 재도약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내실경영을 기반으로 수익성을 높여 나가자"며 "올해 경영목표는 자회사별로 실질적으로 달성 가능한 수준에서 책정한 만큼 이를 기필 달성해 범농협 수익센터로서의 위상 회복과 함께 고객과 시장의 신뢰를 되찾는 계기로 삼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NH농협금융은 지난 상반기 2013억원의 적자를 낸 이후 하반기 비상경영에 들어간 뒤 3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당시 비용 대폭 절감, 점포 통폐합, 부실여신 사전 방지 등 강도 높은 개혁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한 만큼 내년에도 내실경영에 힘쓰겠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또 리스크 관리역량을 더욱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 지주에 구축한 산업분석 전담조직과 조기경보 시스템 등 인프라를 활용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찾아내고 시의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 선제적 대응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젤Ⅲ, IFRS(국제회계기준) 등 감독당국의 자본규제에 대하여도 치밀한 대응을 당부했다.

자회사 별로 시너지 창출에 힘쓸 것도 강조했다. 김 회장은 "농협금융은 상호금융, 경제·유통 등 다양한 업종의 계열사와 광범위한 고객군을 보유하고 있다"며 "리테일 부문에서는 고객정보 공유와 그룹 내 중복 고객화에 힘쓰고 CIB(기업투자금융)부분에서는 여의도 파크원(Parc1) 개발 사업을 성사시킨 저력을 살려 공동투자 발굴에 더욱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미래의 NH농협금융의 새로운 먹거리로는 '디지털','은퇴금융','글로벌'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취임 이후 지주의 디지털금융단과 은행의 디지털뱅킹 본부 등을 신설했는데 이 전담조직을 중심으로 올원뱅크 고도화, 빅데이터 활성화 등으로 미래를 위한 준비를 착실히 할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더불어 "기존의 자산운용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 자산관리 서비스의 고도화와 상품경쟁력을 제고해 명실상부한 자산운용은퇴금융 명가로 도약해 나가야 한다"며 "아시아 농업기반 국가들을 중심으로 농업금융과 유통·경제 사업을 접목한 농협금융만의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 발굴하고 지난해에 마련한 해외 현지 거점을 토대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자"고 밝혔다.

내년 사자성어로는 연비어약(鳶飛魚躍)의을 제시했다. 언비어약은 솔개가 날고 물고기가 뛴다는 의미로 올해 어려움을 떨쳐버리고 비상하자는 의미다. 김 회장은 "농협금융 출범이후 매년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2016년은 특히 우리에게 큰 시련을 준 한 해였다"며 "내년 한 해 언비어약의 도약과 비상하는 농협금융이 되도록 우리 모두 힘차게 출발하자"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