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반기문 "친인척 문제로 심려끼쳐 송구…의혹없이 해소되길"

머니투데이
  • 이재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21 12: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방문한 가운데 학생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방문한 가운데 학생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측은 미국 정부가 반 전 총장의 동생 반기상씨를 체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친인척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반 전 총장 측은 21일 오전 "이 사건에 대해 전혀 아는바는 없으나 보도된 대로 한미 법무당국간에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면 엄정하고 투명하게 절차가 진행돼 국민의 궁금증을 한 점 의혹 없이 해소하게 되길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일부 언론은 최근 미 법무부가 한국 법무부에 반기상씨의 체포를 요구했으며, 양국간 구체적 내용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경남기업 고문을 지낸 반씨는 자신의 아들 반주현씨와 함께 지난 10일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뇌물 공여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2014년 베트남에 있는 경남기업 소유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려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관리에게 50만 달러(6억원)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