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韓인 유전자, 북방·남방계 아시아인 합쳐진 것”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60
  • 2017.02.02 0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UNIST 게놈연구소, 8000년 전 ‘악마의 동굴인’ 게놈 분석 결과 발표

악마문 동굴의 두개골 사진/사진=UNIST
악마문 동굴의 두개골 사진/사진=UNIST
약 8000년 전 신석기 시대 고대인 게놈(유전체) 분석을 통해 한국인의 유전적 뿌리가 밝혀졌다.

박종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UNIST 게놈연구소장)팀과 영국·러시아·독일의 고고학자, 생물학자 등으로 구성된 국제공동연구팀은 두만강 위쪽 러시아 극동지방의 ‘악마문 동굴’에서 7700년 전 거주한 것으로 보이는 고대인들의 유골을 발견하고 그 뼈에서 DNA를 추출해 조사한 결과, 한국인은 북방계열과 남방계열의 유전인자가 융합돼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고 2일 발표했다.

학계에 따르면 악마문 동굴이 위치한 곳은 전통적으로 한국인의 뿌리로 여겨지는 지역이다.

악마문 동굴 입구/사진=UNIST
악마문 동굴 입구/사진=UNIST

연구팀은 9000년부터 7000년 전까지 인간이 거주한 것으로 보이는 악마문 동굴에서 5명의 뼈를 확보한 뒤 7700년로 연대 측정이 된 품질 좋은 20대, 40대의 여성의 머리뼈에서 나온 게놈을 슈퍼컴퓨터를 통해 해독했다.

그 결과 악마문 동굴에서 거주한 인간은 한국인처럼 갈색 눈과 삽 모양 앞니 유전자를 가진 수렵채취인으로 밝혀졌다. 또 이들은 현대 동아시아인들의 전형적인 유전 특성을 가지고 있었다. 우유 소화를 못하는 유전변이와 고혈압에 약한 유전자, 몸 냄새가 적은 유전자, 마른 귓밥 유전자 등이 대표적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동아시아에서는 적어도 7700년 전부터 현대까지 외부 인종의 유입 없이 유전인자가 강한 연속성을 가졌다. 이는 외부 인종의 유입으로 고대인의 유전적 흔적이 많이 사라진 서유라시아와 다른 점이다.

연구 실무책임자인 전성원 UNIST 게놈연구소 연구원은 “동아시아에서는 적어도 최근 8000년까지 외부인의 유입 없이 인족끼리 유전적 연속성을 지닌다”며 “농업 같은 혁명적인 신기술을 가진 그룹이 기존 그룹을 정복·제거하는 대신, 기술을 전파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생활양식을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또 연구진은 악마문 동굴인의 게놈과 한국인, 다른 아시아 인종의 게놈을 비교·분석하는 연구도 진행했다. 그 결과 한국인은 북방계열과 남방계열의 유전인자가 융합돼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

전 연구원은 “악마문 동굴에 살았던 고대인들과 현대 베트남 및 대만에 고립된 원주민의 게놈을 융합할 경우 한국인이 가장 잘 표현됐다”며 “한국인의 뿌리는 수천 년간 북방계와 남방계 아시아인이 융합하면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두 계열이 혼합된 흔적을 분명히 가지고 있지만, 현대 한국인의 실제 유전적 구성은 남방계 아시아인에 가깝다. 이는 수렵채집이나 유목을 하던 북방계 민족보다 정착농업을 하는 남방계 민족이 더 많은 자식을 낳고 빠르게 확장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수렵채집 위주로 생활하는 북방 각 부족들의 현재 인구는 수천에서 수십만 명밖에 되지 않는다.

거시적으로 볼 때 동아시아인들은 수만 년 동안 북극, 서아시아, 남아메리카까지 지속적으로 광범위하게 이동하다가 농경이 본격화된 약 만 년 전부터 남중국계의 사람들이 더 빨리 지속적으로 팽창했다.

그 결과 근래 남중국계와 그전의 아시아 지역에 퍼져있던 북방계가 융합됐다. 이 현상의 일환으로 한반도에서는 북·남방계의 혼합이 일어났지만 현재의 유전적 구성은 대부분 남방계라는 큰 그림이 완성됐다.

박종화 UNIST 생명과학부 교수(UNIST 게놈연구소장)/사진=UNIST
박종화 UNIST 생명과학부 교수(UNIST 게놈연구소장)/사진=UNIST

나아가 연구팀은 유전자 혼합 부분을 조사한 결과, 한국인을 포함한 동아시아인은 단일민족이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다른 인족보다 내부 동일성이 매우 높았다. 박 교수는 이에 대해 “중국(한족)과 일본, 한국을 아우르는 거대한 인구집단이 이처럼 동질성이 큰 것은 농업기술 등을 통한 문명 발달로 급격하게 팽창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동아시아에서 나온 최초의 고대게놈을 분석했다는 의의를 갖는다”며 “한국인의 뿌리 형성과 그 결과를 결정적으로 설명하는 생물학적 증거”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 1일자(현지시간)에 게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