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쏘나타 뉴 라이즈' 출시, 가격빼고 다 바꿨다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8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차급 모델로 중형 시장 주도권 탈환...기본 및 주력트림 가격 동결 및 인하

'쏘나타 뉴 라이즈'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쏘나타 뉴 라이즈'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3년 만에 ‘LF쏘나타’의 부분변경 모델 ‘쏘나타 뉴 라이즈’를 출시했다. 가격만 빼고 모든 것을 바꾸며 중형차 시장의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 (222,500원 상승2500 -1.1%)는 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LF쏘나타’의 부분변경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New Rise)’ 출시기념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쏘나타 뉴 라이즈’는 △신차급의 외관 디자인 △완성도 높은 인테리어 △대폭 강화된 안전·편의사양 △향상된 주행성능 △합리적인 가격 등 풀체인지(완전변경)에 가까운 변화를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1.6터보와 2.0터보 모델은 터보 전용 디자인이 적용되고, 2.0터보에는 국산 중형 최초로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가솔린 모델과는 또 다른 스포티한 성능과 분위기를 갖췄다는 평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의 차명은 ‘새로움’을 뜻하는 ‘뉴(NEW)’와 ‘부상(浮上)하다’라는 의미를 지닌 ‘라이즈(Rise)’가 조합된 것이다. ‘쏘나타’가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고객 앞에 등장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외관 디자인은 말 그대로 신차급의 변화다. 전면부에는 용광로에서 녹아내리는 쇳물을 형상화한 ‘와이드 캐스캐이딩’ 그릴이 적용됐고, 상향등과 하향등을 하나의 헤드 램프에서 구현한 ‘LED 바이펑션 헤드램프’가 탑재됐다.

후면부는 번호판을 범퍼 하단부로 이동시키고 기존에 번호판이 있던 트렁크 판넬의 중앙에는 ‘현대 엠블럼 일체형 트렁크 스위치’와 가로로 길게 ‘쏘나타’의 영문명(SONATA)을 배치했다. 인테리어에서는 센터페시아의 디스플레이 화면을 키워 시인성을 개선했다.

'쏘나타 뉴라이즈'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쏘나타 뉴라이즈'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쏘나타 뉴 라이즈’는 △8단 자동변속기 탑재 △ISG(Idle Stop&Go) 장착 △2세대 6단 자동변속기 탑재 등 파워트레인 혁신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달성, 상품성이 대폭 향상됐다.

‘쏘나타 뉴 라이즈'는 △2.0가솔린 △1.7디젤 △1.6터보 △2.0터보 등 총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되며 연내 LPi와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공개된다.

이중 2.0터보 모델에는 국산 중형 최초로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주행성능과 연비가 크게 향상됐다. 2.0터보 모델은 복합연비 10.7km/ℓ(18인치 타이어)를 기록, 기존모델대비 연비가 3.7% 개선됐다. 1.6터모와 2.0가솔모델의 연비는 각각 13.0km/ℓ, 12.3km/ℓ 이다.

첨단 사양도 대폭 추가했다. 최첨단 지능형 안전기술 ‘현대 스마트 센스’와 국내 최초로 적용된 ‘원터치 공기 청정 모드’, 현대차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내차 위치 공유 서비스’를 탑재했다. 이어 고객의 입맛에 따라 총 4가지 패키지 옵션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쏘나타 뉴 라이즈’는 상품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기본트림과 주력트림의 가격을 동결하거나 오히려 인하했다.

예컨대 2.0가솔린은 기본트림인 스타일의 가격이 2255만원으로 기존과 동일하게 책정됐고, 주력트림인 스마트도 가격이 2545만원으로 동결됐다. 최고트림인 프리미엄 스폐셜은 기존대비 22만원 인하했다.

‘쏘나타 뉴 라이즈’의 판매가격은 △2.0가솔린 모델 2255만~2933만원 △1.7디젤 2505만~3118만원 △1.6터보 2399만~3013만원 △2.0터보 2733만~3253만원이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철저하게 고객 중심으로 변신한 ‘쏘나타 뉴 라이즈’는 치열한 국내 중형차 시장에서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며 새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변화와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상 최대 실적 HMM, 노사 갈등이 발목잡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