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usT]홍준표 "사드 보복 中, 쩨쩨해…우리도 동남아로 돌려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홍재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16 11: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드가 북핵 해법?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홍준표 경남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 한반도미래포럼 대선주자 특별대담에서 ‘천하대란은 어떻게 풀 것인가?’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홍준표 경남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 한반도미래포럼 대선주자 특별대담에서 ‘천하대란은 어떻게 풀 것인가?’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자위적인 조치를 취할 때가 왔다. 북핵 해법은 '핵 균형'이다"

대선 출마 초읽기에 들어간 홍준표 경남지사가 북핵 문제 해법으로 한반도 전술핵 배치를 주장했다.

홍 지사는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미래재단'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핵을 가진 나라끼리는 절대 전쟁을 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사드 배치는 북핵을 저지하는 수단이 아니라고 본다"며 "(북핵은) 6자회담 등 외교적인 방법으로도 해결할 수 없다"고 거듭 '핵무장'을 주장했다.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선 "효율적이진 않지만 사드 배치라도 해야 한미 군사동맹이 공고해지고, 그 다음 전술핵이 들어올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조기 대선이 끝나기 전인 5월9일 전에 배치를 완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해선 "우리도 시장을 동남아로 돌리면 된다"며 "대국이 쩨쩨하게 그런 옹졸한 대응을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홍 지사는 오는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공식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홍준표 경남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 한반도미래포럼 대선주자 특별대담에서 ‘천하대란은 어떻게 풀 것인가?’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홍준표 경남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7 한반도미래포럼 대선주자 특별대담에서 ‘천하대란은 어떻게 풀 것인가?’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