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BK 주가조작 사건' 김경준 전 대표 오늘 출소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8 10: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09년 대법서 징역 8년, 벌금 100억 확정받고 복역…박범계 "강제추방될 수도"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 사진=홍봉진 기자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 사진=홍봉진 기자
'BBK 주가조작 사건'의 당사자인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가 출소한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이날 천안교도소에서 출소한다. 김 전 대표는 2000년대 초 옵셔널벤처스를 인수한 뒤 주가를 조작하고 300억원대 회사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2009년 5월 대법원에서 징역 8년에 벌금 100억원이 확정됐다.

김 전 대표는 2007년 11월 구속돼 이미 8년 형기를 마친 상태였다. 하지만 벌금 100억원을 내지 못해 노역장에 유치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미국 국적을 갖고 있으며 출입국관리법이 정한 강제 출국 대상자다. 출입국관리법 제46조는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석방된 외국인은 해외로 강제추방시킬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 전 대표가 내일(28일) 만기 출소해 출입국관리소로 인계될 예정"이라며 "강제추방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표를 보내선 안 된다"며 "내일 김 전 대표의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BBK 주가조작 사건은 2007년 6월 한나라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박근혜 당시 후보 측이 "BBK의 실소유주는 이명박 후보"라고 주장하면서 파장을 일으켰다.

검찰이 대선 직전 이명박 당시 후보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자 특별검사 수사가 결정됐다. 이미 대선이 치러져 이 후보는 당선인 신분이었다. 특검 수사는 대통령 취임 직전 이 당선인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고 마무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