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전 행정관 "블랙리스트 업무주도, 회의감…그래서 사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19 1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블랙리스트, 개인주관에 따라 사람들에게 피해줘" "내가 하지 않으면 후배에게 일을 맡겨야 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일창 기자 =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청와대에서 이른바 '블랙리스트'라고 불리는 문화예술계 지원배제명단 작성을 관리한 실무자가 업무에 회의감이 들었지만 자신이 하지 않으면 후배에게 일을 맡겨야 하기 때문에 계속 할 수밖에 없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블랙리스트 관리에 회의감을 느껴 사직했다고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의 심리로 19일 열린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1)에 대한 4회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우모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은 이같이 밝혔다.

우 전 행정관은 '특검 조사 당시 블랙리스트 업무를 하면서 회의감이 들어 2014년 11~12월쯤 선임행정관에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심정을 표했다고 진술했나'라는 특검측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우 전 행정관은 "청와대에 근무하면 남들을 위해서 일하고 싶어하고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는 일을 하고 싶은 것이 사람의 마음일 것"이라며 "그런데 이건(블랙리스트) 특정인을 이념이나 비판성향에 따라서 배제해야 하는 업무였다. 그런 업무를 주도적으로 해야 된다는 사실을 저는 안타깝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구나 특정한 자료가 있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주관적인 판단에 따라 너무 많은 것을 요구했고 그 결과가 어떤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런 의사를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특검 측이 "회의감이 들었음에도 계속 업무를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묻자 우 전 행정관은 "첫번째는 제가 들어온지 얼마 안된 상황이었고 저를 추천한 분들에게 제가 문제를 일으키고 나가는 형태로 될 것 같아서 두려웠다"며 "두번째로는 저에게 주어지지 않으면 다른 후배한테 일을 맡겨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당분간 (제가) 맡아 하는 것이 낫지 않겠나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 전 행정관은 문화예술계 지원배제명단 관리업무를 2014년 말에서 2015년 초 사이부터 정관주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53·구속기소)의 지시로 맡게 됐다고 진술했다.

우 전 행정관은 '2014년 10월1일 정 전 비서관 취임한 후 지원배제명단은 어떤 식으로 관리했나'라는 질문에 "문화체육비서관실이나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보낸 것으로 보이는 엑셀문서를 제시하면서 표시된 부분들은 한번쯤은 거른 것이니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 점검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블랙리스트 업무를 하지 못하겠다는 것이 하나의 이유가 돼서 사직 의사를 밝히기도 했나'라는 질문에 "5월에는 선임행정관에게 사직 의사를 표했고 8월에는 정 전 비서관에게 공식적으로 말씀드렸다"면서 지난해 3월 사표를 쓸 때까지 계속 블랙리스트 관리 업무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