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분기 전국 땅값 0.74% ↑, 77개월 연속 상승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1: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주>세종>부산 순으로 상승률 높아

1분기 전국 땅값 0.74% ↑, 77개월 연속 상승
올해 1분기 전국의 땅값이 전분기에 비해 0.74% 올랐다. 제주가 1.24% 오르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1분기 전국 땅값이 0.74% 올라 2010년 11월 이후 77개월 연속 소폭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오른 가운데 수도권(0.71%)보다 지방(0.78%)의 상승률이 약간 높았다. 서울(0.75%)은 2013년 9월부터 43개월 연속 소폭 상승 중이며 인천(0.67%), 경기(0.68%) 지역은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제주는 1.24%가 올라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세종 △부산 △대구 등 7개 시도가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시·군·구별로는 부산 해운대구가 1.94%로 가장 많이 올랐는데 분양시장이 활황이고 해안가 인근의 상업용지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울산 동구(-0.75%)와 경남 거제(-0.19%) 등은 조선업 경기가 좋지 않아 부동산 수요가 줄며 땅값이 떨어졌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0.80%) △상업지역(0.75%) △계획관리지역(0.73%) △녹지지역(0.65%) 순으로 올랐다. 이용상황별로는 △주거용지(0.78%) △상업용지(0.73%) △전(0.72%) △답(0.69%) △공장용지(0.52%) △임야(0.50%) 순으로 상승했다.

1분기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및 순수토지) 거래량은 71만 5000필지(532.7㎢, 서울 면적의 0.9배)로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0.6% 증가했다. 건축물 부속 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28만9000필지(497.1㎢)로 8.6% 늘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에 따른 투자수요로 지난해에 비해 땅값 상승률이 소폭 증가했다"며 "개발수요가 많았던 제주‧세종‧부산 등 지방을 중심으로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