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선서, 12시 국회의사당서 개최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5.10 0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취임선서 위주로 간소하게 진행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19대 대통령 당선이 확정 되자 1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공원에서 대국민 인사를 마친 후 시민들을 향해 손흔들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19대 대통령 당선이 확정 되자 1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공원에서 대국민 인사를 마친 후 시민들을 향해 손흔들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선서 행사가 10일 낮 12시 국회의사당 중앙홀(로텐더홀)에서 개최된다.

새 정부 출범을 대내외에 선포하고 국민 화합의 공감대를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국정현안을 신속히 타개하려는 문 당선인의 의지를 반영해 취임선서 위주로 간소하게 진행된다.

이에 따라 보신각 타종행사와 군악·의장대 행진과 예포발사, 축하공연은 하지 않기로 했다.

취임선서 행사에는 간소하게 치른다는 행사취지를 반영해 국회의장, 대법원장, 국무총리, 헌법재판소장,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등 5부 요인과 국회의원, 국무위원(취임행사위원), 군 지휘관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단 국회에 방문한 일반 국민들을 위해 국회 앞마당에 대형 LED를 설치하기로 했다.

취임선서는 문 당선인 내외가 입장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취임행사위원장(경제부총리)이 영접하고, 사회는 행정자치부 의정관이 본다.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이 이어지고 취엄선서를 하게 된다.

이후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10여분간 하고 문 당선인 내외가 퇴장한다.

한편 취임선서에 따른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 국회정문부터 마포대교 남단, 광화문 효자로 진입로에서 청와대 앞 분수대에 대해 교통통제를 실시한다.



  • 이미호
    이미호 best@mt.co.kr

    정치부(the300)와 사회부 법조팀을 거쳐 2020년 7월부터 디지털뉴스부 스토리팀에서 사회분야 기사를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