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VAR 득점 취소' 한국, 그래도 평정심 잃지 않았다

스타뉴스
  • 전주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62
  • 2017.05.20 21: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반 종료 직전 터진 한국의 추가골이 비디오 판독 끝에 취소됐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평정심을 잃지 않고 3-0 완승을 거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니 U-20 대표팀과의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앞서 아르헨티나를 3-0으로 꺾은 잉글랜드(승점 3점)와 같은 승점을 올렸으나 골득실에서 밀리며 A조 2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오는 23일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같은 장소에서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번 대회에서 연령별 대회로는 최초로 비디오 판독 시스템(Video Assistant Referees, 이하 VAR)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VAR은 대회 첫 날부터 유용하게 오심을 바로잡는데 활용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득점 및 페널티킥, 그리고 퇴장 상황에 한해 주심이 비디오 판독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단 오프사이드는 비디오 판독 대상이 아니다.

이날 한국은 1-0으로 앞선 전반 추가시간 1분 조영욱이 추가골을 넣었다. 페널티 박스 왼쪽 진영에서 이승우가 상대 진영을 휘저은 뒤 중앙 쪽으로 치고 들어왔다. 이어 골라인까지 치고 들어간 뒤 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조영욱이 마무리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골을 터트린 한국은 기쁨 가득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전주성은 열광의 도가니. 벤치에 있던 신태용 감독과 코칭스태프도 너나 할 것 없이 환호했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기니 선수들이 격하게 아스트로사 주심에게 항의했다. 득점이 아니라는 이야기였다.

처음엔 주심도 기니 선수들의 항의를 묵살하는가 싶었으나, 이내 비디오 판독에 들어갔다. 전주월드컵경기장 전광판에는 'VAR / INCIDENT UNDER REVIEW / 비디오 판독중'이라는 자막이 나왔다.

얼마 후 주심이 기니 선수들에게 다가간 뒤 손으로 네모를 그렸다. 그리고 골 취소 판정을 내렸다. 이승우가 돌파를 시도한 뒤 패스를 하는 순간, 공이 골라인 밖으로 나갔다고 본 것이다. 결국 한국의 득점이 취소되면서 전반은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앞선 아르헨티나-잉글랜드전에서도 VAR이 적절하게 활용됐다. 잉글랜드가 2-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30분께. 아르헨티나의 마르티네스가 잉글랜드의 토모리와 볼 경합 도중 팔꿈치를 휘둘렀으나 경기는 그대로 속개됐다. 그러나 이후 코너킥 상황서 경기가 중단됐고, VAR이 실행됐다.

빈센트 유엔 주심이 비디오 판독실로부터 연락을 받았고, VAR 절차로 들어간 것이다. 1분 정도 시간이 흐른 뒤 유엔 주심은 마르티네즈에게 다가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냈다. 앞서 팔꿈치를 휘두른 것을 주심이 놓쳤으나, VAR을 통해 잡힌 것. 대회 첫 날부터 'VAR'이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