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환경부 '나고야의정서' 적극 대응…국내외 생물자원 발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05 1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달 17일 나고야의정서 국내 발효
기업·연구자 지원…10월부터 전국순회 설명회

(세종=뉴스1) 박정환 기자 =
나고야의정서 비준 현황 (서울=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News1
나고야의정서 비준 현황 (서울=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News1

환경부는 지난달 17일 '나고야의정서'가 국내에서 발효됨에 따라 기업·연구자 등의 나고야의정서 이행을 지원하고 국내외 생물자원을 발굴한다고 5일 밝혔다.

나고야의정서는 생물자원(유전자원)을 이용할 경우 이용자는 제공국의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하고, 그에 따른 이익을 공유해야 하는 내용의 국제협약이다.

2014년 발효 후 9월 현재 당사국은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등 100개국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3월 국회 비준과 5월 비준서 기탁을 거쳐 지난달 17일 98번째 당사국 지위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기업·연구자 등의 나고야의정서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국립생물자원관 내 ABS(Access & Benefit Sharing, 유전자원에 대한 접근 및 이익공유) 정보서비스센터를 운영해 상담 및 맞춤형 컨설팅을 하기로 했다.

국내외 생물자원을 조사하고 발굴하는 작업도 활발히 진행될 예정이다. 우선 '국가생물종목록'을 구축하고 신종·미기록종의 생물자원도 발굴한다.

국가생물종목록은 캄보디아, 미얀마, 탄자니아 등 7개국과 협력해 확보한다. 아시아, 아프리카 등 생물자원 부국과 공동조사 및 연구협력 등 네트워크도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24개 기관이 참여하는 '생물자원 산학연 협의' 운영으로 산업계의 실수요에 따른 생물소재 분양 등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국내 생물자원 유용성 분석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오는 10월부터 전국 순회 나고야의정서 및 국내 이행법률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관계부처 협의회 운영 등 범국가적인 나고야의정서 대응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