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청와대에 '한일합의 폐기'요구안 전달(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3 1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00회 수요집회 참가자 옛 日대사관서 청와대로 행진
日대사관에 '일본군 성노예 해결 200만 서명'도 전달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300차 정기 수요집회'를 마친 뒤 공개요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7.9.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300차 정기 수요집회'를 마친 뒤 공개요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7.9.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제1300회를 맞은 13일 김복동·길원옥 할머니는 2015년 한일합의 폐기와 화해치유재단 해산 및 10억엔(약 100억원) 반환 등 내용을 담은 공개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공개요구안 전달에 앞서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행진에 참가한 학생과 시민 150여명에게 "날도 더운데 함께해줘서 고맙다"며 "공개요구안을 (청와대에) 잘 전달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발언을 마친 김복동 할머니는 길원옥 할머니,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공동대표와 함께 경찰에서 제공한 차량에 탑승해 청와대로 향했다.

이날 수요집회 참가자 150여명은 집회를 마친 후 옛 일본대사관을 출발해 광화문광장과 청운동주민센터를 거쳐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이어갔다. 행진 중간중간 대안학교인 하자작업장학교 학생들의 흥겨운 공연도 이어졌다. 이들은 서울 종로구 효자치안센터 앞까지 행진한 뒤 할머니들을 배웅했다.

하자작업장학교 학생 강화경씨(22)는 "1300번째 수요일이 지났다. 얼마나 많은 수요일이 지나야 집회를 멈출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게 개탄스럽고 속상하다"며 "집회의 마지막 날은 누가 만들어주는 게 아니라 함께하는 시민들이 있기에 만들어질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300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초등학생 참가자가 한일합의 폐기와 일본의 공식사과를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7.9.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300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초등학생 참가자가 한일합의 폐기와 일본의 공식사과를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7.9.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앞서 낮 12시쯤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에서 열린 제1300차 수요집회에서 정대협 등 시민단체와 참가자들은 "피해 할머니들이 바라는 평화가 오는 날까지 일본 정부의 반성과 법적 배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집회 시작 전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해 세계 155개국에서 참여한 약 200만명의 서명을 일본 대사관에 전달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도 자리를 지켰다.

윤 대표는 경과보고에서 "지난 1992년 1월8일 첫 수요집회를 시작했다. 당시에는 한국 사회조차 피해 할머니들을 수치스럽고 부끄러운 사람으로 바라보고 있었다"며 "그래도 할머니들은 목소리 내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고 정의가 이뤄지는 날까지 포기하지 않는다는 상징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일본 정부보다 한국 정부가 더 밉다던 황금주 할머니, 한국 정부는 누구의 정부냐고 외쳤던 김순덕 할머니가 눈에 선하다"며 "한국 정부는 피해자들을 배제한 채 강남 지역 아파트 한두채 값도 안 되는 10억엔으로 아직도 몇명이 끌려갔는지도 모르는 여성들의 피울음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는 양징자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전국행동 공동대표는 "2015년 한일합의를 놓고 김복동 할머니는 '역사를 팔았다'고 표현하셨다"며 "잘못된 합의를 잘 표현해준 한마디다. 일본은 역사를 인정해야 하지만 인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집회에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유럽 지역에서 수요집회를 열어 온 박지연 유럽평화기행 부단장 등 해외에서 활동하는 젊은이들도 참여했다.

한편 정대협과 전국여성연대 등 시민단체는 14일부터 오는 10월31일까지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성폭력 피해자 등 전쟁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1인 손팻말 시위를 이어간다.

윤 대표는 "우리는 우리의 잘못을 마주하고 인정하는 행동도 주저하지 않고 포기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1인 시위의 취지를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300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위안부' 소녀상이 화관을 두르고 있다. 2017.9.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300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위안부' 소녀상이 화관을 두르고 있다. 2017.9.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수적인 LG가…상상 못한 혁신" 구광모의 3년 성과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