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미 軍지휘부, 美 항모강습단 '로널드 레이건함' 방문..."北에 경고 됐을 것"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24 1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강력한 한미 연합의 'Fight tonight' 태세를 유지해 나가자"

레이건함을 방문해 함장 버즈 도넬리 대령으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있는 정경두 합참의장./사진=합참제공
레이건함을 방문해 함장 버즈 도넬리 대령으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있는 정경두 합참의장./사진=합참제공
정경두 합참의장은 빈센트 브룩스 연합사령관의 초청으로 24일 한미 연합훈련을 종료한 후 부산항에 정박 중인 미5항모강습단 로널드 레이건함에 함께 방문했다.

정 의장이 이 자리에서 "최근 실시된 한미 연합훈련, 즉 항모강습단 훈련, 동·서해 연합 MCSOF(해상 대특수전부대작전)훈련 등은 굳건한 한미동맹과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특히 정 의장은 "그 어느 때 보다도 엄중한 안보상황 하에서 로널드 레이건함이 포함된 항모강습단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훈련은 미 전략자산의 순환배치를 강화하면서 북한에게는 강력한 경고가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어 "이번 연합훈련은 한반도 전구에서의 연합작전수행 능력을 더욱 향상시키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긴밀한 한미 공조 하에 지금 당장 싸워 이길 수 있는 강력한 한미 연합의 'Fight tonight' 태세를 유지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정 의장과 브룩스 연합사령관의 이번 공동 방문은 한반도에서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재확인하고, 연합훈련에 참가한 장병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합동참모본부는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