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년 韓 주요 산업, 반도체 '맑음'-건설·석유화학 '흐림'"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05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경제연구원 '2018년 주요 산업별 경기 전망과 시사점' 보고서

 경기도 평택항에 수출을 기다리는 차량과 컨테이너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사진=뉴스1
경기도 평택항에 수출을 기다리는 차량과 컨테이너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사진=뉴스1
세계 경제 성장과 국제 교역 회복세에 힙입어 내년에도 반도체 등 ICT(정보통신기술)산업 등을 중심으로 국내 수출 산업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자동차, 철강, 기계 산업 경기도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건설업 경기는 정부 대출 규제 정책과 공급 과잉 등으로 급격히 냉각될 우려가 있는 만큼 연착륙을 위한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5일 발표한 '2018년 주요 산업별 경기 전망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는 내년에도 세계 경제 성장세가 유지되고 국제 교역 회복세도 지속되며 국내 수출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특히 ICT의 경우, 다른 기기들의 성장세가 정체되나 반도체가 ICT 제조업 성장을 이끌며 호황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에서 신흥국으로 경기 회복세가 확산되면서 ICT 수요가 늘고 4차 산업혁명 진행에 따른 새로운 시장 성장이 신규 수요를 만들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내년 ICT제조업 생산은 330조원으로 전년대비 3%, 수출은 2015억달러로 전년대비 4%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생산 증가세는 올해와 비슷하겠지만 수출 증가폭은 기저효과로 둔화된다고 봤다.

자동차, 철강, 기계 산업의 경기는 회복 국면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동차산업은 선진국과 신흥국의 동반 성장세, 신차 효과 등으로 생산과 수출 증가율이 올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한미 FTA 재협상 등 통상마찰 리스크, 글로벌 업체간 경쟁 심화 등으로 증가폭은 제한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근 회복세가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던 철강산업의 경우 글로벌 과잉공급이 일부 해소되며 수출 경기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봤다. 그러나 건설투자, 설비투자가 둔화되며 내수 부진이 이어져 회복세는 상대적으로 미약할 것으로 전망됐다.

마찬가지로 기계산업도 국내 설비투자 둔화 등 제약 요인이 있지만 해외 수요 확대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평가다.

장기간 수주 부진을 겪던 조선업의 경우 내년에 미약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신규 수주가 증가세를 보이겠지만 절대적인 수준은 과거와 비교해 미약할 것이라는 평가다. 건조 단가는 개선되지만 선박 수출은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제공=현대경제연구원
/사진제공=현대경제연구원
반면 보고서는 건설업과 석유화학은 경기 둔화 국면을 보일 것으로 분석했다.

건설업의 경우 "SOC 예산 축소로 공공부문 수주가 줄어들고 건축 부문 부동산 규제 강화 등으로 민간 부문 수주도 둔화세가 지속되면서 경기 둔화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건설수주액은 올해 140조5000억원에서 내년 116조8000억원으로 17%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화학 경기는 중국의 성장 둔화와 원가 경쟁력 악화가 둔화 요인으로 제시됐다.

올해 석유화학은 글로벌 공급 부족과 단가 상승으로 호황 국면을 지속했다. 내년에도 수출 증가는 이어지겠지만 가장 큰 수출 시장인 중국의 성장률이 둔화되며 증가폭이 소폭에 그칠 전망이다.

또 국제유가가 점진적으로 상승하면서 원유 기반의 나프타를 원재료로 활용하는 국내 석유화학산업의 원가 경쟁력이 악화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보고서 작성을 총괄한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이사는 "대외 여건 개선이 예상되는 만큼 수출 경기 회복 경로를 통한 전체 산업 경기 확대 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시장별 차별화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며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국제 교역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적극적인 대외통상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 냉각 우려가 있는 건설업에 대한 선제 대응을 통해 건설경기 연착륙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