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큐브바이오, 세계 최초 소변 이용 암 진단키트 개발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21 14: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팜스웰바이오 (1,445원 상승75 -4.9%) 자회사인 큐브바이오는 21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소변을 이용한 암 체외 진단키트 ‘퓨린대사체분석키트’가 식품의약품 안전처로부터 수출을 위한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퓨린 대사체 분석키트’는 소변으로 종양 진단 및 스크리닝이 가능한 제품으로 건강검진시 종양세포의 유무진단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될 수 있다.

해당 키트는 기존 3~4기에 판독 가능했던 암 종양 진단을 소변에 포함된 바이오마커를 분석해 초기에 종양을 식별할 수 있다. 또 정량분석을 통해 결과값을 수치화한 제품으로 췌장암, 대장암, 간암, 위암, 폐암 등 다양한 암에 적용 가능하다.

시료 분석에 가장 중요한 민감도, 특이도의 정확도가 높다는 점이 ‘퓨린 대사 분석키트’의 장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큐브바이오는 이미 상반기부터 중국, 호주, 일본, 베트남 등 다수 국가의 제약사 및 의료기기 전문 유통사와 협상 및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미국, 유럽 및 중동 지역의 제약사 및 의료기기사에 제품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큐브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식품의약품 안전처 품목허가를 계기로 현재 공급협약을 맺은 물량이 2018년부터 바로 매출로 인식될 것”이라며 “최근 미국, 캐나다, 호주 외에도 러시아, 인도네시아, 태국의 관련 업체들이 큐브바이오 본사 및 연구소를 방문해 제품 도입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어 향후 진출 지역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혈액, 소변 같이 체액에 포함된 바이오마커를 검출하여 암을 진단하는 기술 출원이 2007년에 59건에 불과했지만, 2016년에는 308건으로 급격히 증가했다”며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으며 기술보안을 위한 지적재산권 출원도 완료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