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취업했다고 합격턱? 욕 먹어요"…취준생 新풍속도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197
  • 2018.01.02 06: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합격해도 자랑보단 쉬쉬, '잠수족' 늘어…첫 직장 그만두려 취업사실 숨기기도

매서운 한파가 이어진 지난해 12월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몸을 잔뜩 움크린 학생들이 앙상하게 남은 나뭇가지가 있는 교정을 지나고 있다./사진=뉴시스
매서운 한파가 이어진 지난해 12월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몸을 잔뜩 움크린 학생들이 앙상하게 남은 나뭇가지가 있는 교정을 지나고 있다./사진=뉴시스
#'최종 합격하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취업준비생 김모씨(28)는 지난해 하반기 한 대기업 취업에 성공했다. 취업 준비 기간은 2년. 아르바이트까지 병행하며 인고의 시간을 거친 끝에 이뤄낸 결과다. 하지만 김씨는 그의 가장 친한 친구 4명이 모인 단톡(단체 카카오톡)방에 이 사실을 알리지 못했다. 김씨 빼고는 모두 취업하지 못했기 때문. 김씨는 "먼저 물어보는 친구에게만 취업한 사실을 조심스레 알려줬다"고 말했다.

청년 실업률이 역대 최고치를 찍는 등 '취업 빙하기'가 길어지면서 취업준비생(이하 취준생)들 사이에서 새로운 풍속도가 생기고 있다. 취업했다고 자랑스레 떠들며 합격턱을 쏘는 것은 옛말이 됐고, 연이은 탈락으로 연락을 끊는 '잠수족(族)'도 늘었다. 첫 직장을 빨리 그만두는 경우가 많아 아예 취업 사실을 숨기는 청년들도 많아졌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청년층(만 15~29세) 실업률은 9.2%로 통계를 처음 작성한 1999년 이후 18년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청년 체감실업률은 21.4%에 달했다. 고용률도 지난해 1~10월 55.7%로 지난해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취업난을 고스란히 반영한 '인구론(인문계 90%가 논다)', '호모 스펙타쿠스(스펙 쌓기에만 몰입하는 취준생)', '비계인(정규직이 힘들어 비정규직, 계약직, 인턴 등을 반복하는 취준생)', '공취생(기업과 공무원 준비를 같이하는 취준생)' 등 신조어도 매년 나온다.

"취업했다고 합격턱? 욕 먹어요"…취준생 新풍속도
취업 한파는 취업준비생들의 풍속도도 바꿨다. '취업턱(취업했다고 한 턱 쏘는 것)'은 점차 사라지고 있다. 불합격 취준생이 많은 탓에 취업에 성공해도 마음 편히 알릴 수 없는 분위기가 형성된 탓이다.

지난해 입사한 윤상현씨(27)는 "몇년 전만 해도 취업하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도 알리고 서로 축하해줬는데 분위기가 달라졌다. 알리기가 조심스럽다"며 "섣불리 합격턱을 쏜다고 했다가는 '지금 자랑하는 것이냐'며 욕을 먹을 것"이라고 말했다.

3년째 취업 준비 중인 유모씨(26)는 "취업이 계속 안되니 친구의 합격 소식에 속이 더 쓰린 것이 사실"이라며 "기쁨을 진심으로 축하해주지 못하는 내 모습에 자괴감이 들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취업 불황이 길어지면서 연락을 모두 끊는 '잠수족'도 늘고 있다. 취준생 황모씨(29)는 지난해 상반기에 SNS를 모두 끊고 카카오톡을 탈퇴했다. 가족들 외에는 대부분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 황씨는 "취업했냐는 질문도 싫고, 취업한 친구들의 모습도 보기 싫어 다 끊었다"며 "결국 내가 잘 안되면 관계도 소용 없다. 취업에만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청년 취업지원자가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사진=뉴스1
한 청년 취업지원자가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사진=뉴스1
지인들에게 말 못할 고민을 '익명성'에 기대 털어놓기도 한다. 취업카페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다 떨어져서 너무 힘들다", "위로를 좀 해달라"고 하소연하거나 본인의 스펙을 열거하며 "왜 취업을 못하는 것이냐"고 상담을 청하는 것이 흔한 풍경이 됐다.

취업 사실을 숨기는 또 다른 이유도 있다. 최근에는 첫 직장을 짧게 다니고 그만두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아예 처음부터 알리지 않는 것.

중견기업 2년차 신입사원 조모씨(29)는 "첫 직장이 마음에 안들어 친구들에게 계속 합격 소식을 숨겼다. 친구들이 아직 취준생인 줄 안다"며 "대기업 등 더 나은 직장으로 옮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동향브리프 '청년의 첫 직장과 잠재경제활동인구'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기준 첫 직장을 그만둔 청년의 해당 일자리 평균 근속기간은 1년3개월에 불과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