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자 팀추월 왕따설' 노선영, 빙상연맹 긴급 기자회견 '불참'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0 17: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자 팀추월 왕따설' 노선영, 빙상연맹 긴급 기자회견 '불참'
[OSEN=강릉, 우충원 기자] 여자 팀추월 왕따설의 당사자인 노선영이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는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 오벌 기자회견장에서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팀 추월 파문에 따른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백철기 감독과 파문의 주인공 김보름이 참석했다.
팀 추월의 파문은 전날 일어났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은 지난 19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서 열린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서 3분 03초 76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대표팀은 8개팀 중 7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문제는 성적표가 아니었다. 경기 내용과 끝난 뒤의 행동이 물음표를 남겼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노선영보다 한참 먼저 결승점에 들어오면서 논란이 됐다. 최종 3번째 주자의 기록으로 성적을 매기는 팀추월의 종목 특성상 노선영의 골인 기록이 한국의 기록이 됐다.
더 큰 문제는 경기가 끝난 뒤에 일어났다. 상심하고 있는 노선영을 밥 데용 코치가 홀로 위로하고 있는 가운데 김보름과 박지우는 옆에 모습이 보이지 않아 일파만파로 논란이 커졌다.
노선영은 올림픽에 우여곡절 끝에 출전했다. 노선영은 대한빙상경기연맹의 행정 착오로 올림픽을 불과 한 달 남긴 시점에서 팀추월 출전 불가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도핑 파문으로 올림픽 엔트리에서 제외된 러시아 선수들 대신 1500m 쿼터를 확보한 노선영은 극적으로 평창행 막차에 올라탔다. 그러나 정작 주종목인 팀추월서 경기력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백철기 감독과 논란의 중심에 섰던 선수들이 모두 참석한다고 미리 공지했다. 그러나 기자회견이 열리기 10분 전 갑작스럽게 참석자가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연맹 관계자는 "노선영 선수 본인이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 선수만 참석한다"고 말했다./ 10bird@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