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지하철 4호선 "신호회로 고장…2시간 여만에 조치"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09: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tbs 트위터
/사진=tbs 트위터
서울 지하철 4호선 하행선 방향에서 신호회로가 고장나 열차가 지연운행 됐다며 출근길 시민들의 불편 호소가 잇따랐다.

21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새벽 6시5분 혜화역과 동대문역 사이에 있는 신호회로가 고장났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신호회로 고장이 발생한 후 수동으로 관제 신호를 내리며 문제없이 운행했다"며 "열차 지연은 없었다"고 말했다. 고장난 신호회로는 고장 이후 2시간이 지난 오전 8시22분에 조치완료됐다.

하지만 온라인상에는 지하철이 10분이상 지연되며 출근길 불편함을 겪었다는 누리꾼들의 증언이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0분이상 일찍 나왔는데도 혜화에서 지하철이 지연돼 회사에 늦었다", "2호선보다 더 자주 고장나는 듯 하다", "출근길이 지옥으로 변했다"며 4호선이 지연운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