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주그룹 '아주 좋은 꿈터', 獨 iF 디자인 어워드 건축부문 수상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11: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역아동·청소년 교육문화 공간, 차별화된 가치 인정받아

아주그룹 '아주 좋은 꿈터', 獨 iF 디자인 어워드 건축부문 수상
아주그룹은 지역사회 아동·청소년을 위한 교육문화시설로 활용 중인 ‘아주 좋은 꿈터’가 독일 국제 포럼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건축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1953년부터 시행 중인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Forum Design Award)는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시상식 중 하나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상으로 꼽힌다. 63명의 전문 심사위원단이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디자인, 건축, 인테리어 등 7개 부문에서 기능성, 혁신성, 친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결정한다. 올해에는 54개국 6400여개의 디자인이 출품됐다.

지난해 8월에 개관한 ‘아주 좋은 꿈터’는 좁은 부지면적(85㎡)에도 불구하고 공간구성을 극대화하고, 소나무 마감재와 목재가구를 사용해 자연친화적 공간조성을 추구하는 등 심사기준에 맞는 건축의 차별화된 가치를 잘 담아냈다는 평가다. 특히 아동·청소년을 위한 최적의 교육문화공간으로 건립됐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주 좋은 꿈터’ 건립은 유명 건축가인 유이화 ITM유이화건축사무소 대표가 총괄했다. 유 대표는 세계적인 건축가로 인정받은 재일한국인 2세 이타미 준의 장녀이기도 하다.

아주복지재단 관계자는 "아동·청소년들에게 더 좋은 교육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한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다"며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지역의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교육허브가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아주 좋은 꿈터’는 연면적 151㎡에 지상 4층 규모로 건물 전체를 작은 도서관 컨셉으로 설계됐으며 3000여권의 도서를 비치하고 프로그램 룸, 상담실, 휴게실, 다목적 식당 등을 갖추고 있다. 부지는 고 문태식 아주그룹 창업주가 태어나 거주했던 생가 터로, 1990년에서 2000년 초까지 아주그룹은 이곳을 집이 없는 직원의 숙식처로 제공하기도 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