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U+, 프로야구 앱 누적 이용자 1000만 돌파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19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시 3개월만에…한화 선전에 '대전 40대'가 이용률 가장 높아

LGU+, 프로야구 앱 누적 이용자 1000만 돌파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출시한 'U+ 프로야구' 서비스 누적 이용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7월 중순 들어 U+ 프로야구 순 사용자가 100만명을 넘어서는 등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LG유플러스는 3개월간 이용자 지역, 성별 데이터 분석 결과 대전광역시 40대 남성 이용률이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전체 인구수 대비 U+프로야구 이용률은 1.35%였다. 그 중 대전광역시의 이용률은 2.07%로 가장 높았다. 회사는 대전 연고지 프로야구 구단인 한화 이글스의 2018 정규리그 성적이 현재 2위로 우수하다는 점을 미루어보아, 대전의 인구수 대비 이용률이 타 지역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 이용 비중은 경기도가 전체 이용자의 약 28%를 차지하며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뒤로는 서울 약 18%, 부산 약 8%을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용자가 전체 연령대 중 32%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40대 이용자가 가장 두드러졌다. 그 뒤로는 50대 22%, 30대 2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이용자 중 남성 이용자가 여성 이용자에 비해 약 3배 많았으며, 전 지역 및 연령에서 남성 이용자가 여성 이용자보다 두드러졌다. 특히 세종특별자치시 남성 이용자는 여성 이용자에 비해 6배 이상 많았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1담당은 “차별화된 기능과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누적 이용자 1000만명을 돌파했다”며, “앞으로도 전국 남녀노소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 받는 U+프로야구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오르는데, 삼성전자는 '제자리'…대만 확산세 때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