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22대입] 수능전형 확대…절대평가 단계 전환(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03 1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김영란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시민참여단이 마련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8.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영란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시민참여단이 마련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8.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2학년도 대입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정시전형이 확대된다. 2019학년도 기준 23.7%에서 30~40%대로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 평가방식은 단계적으로 절대평가 과목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위원장 김영란)는 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결과'를 발표했다.

시민대표 490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이 숙의·공론화 과정을 거쳐 대입제도 개편 시나리오 4가지를 평가하고 공론화위가 이를 취합해 분석한 결과다.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교육부 권고안)을 마련하고 있는 국가교육회의가 국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 결과는 사실상 새 대입제도 개편안의 기본골격이라고 할 수 있다.

시민들이 판단한 새 대입제도 개편방향은 '수능 위주 정시전형 확대, 수능 절대평가 과목 단계적 확대'로 요약할 수 있다. 수능 위주 정시전형으로 45% 이상 선발하는 1안과 수능 절대평가를 전면전환하는 2안을 절충해 내놓았다.

공론화위는 "시민들은 2022학년도 수험생들을 위해 학생부 위주 전형의 지속적인 확대에 제동을 걸고 수능 위주 전형의 일정한 확대를 요구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또 상당수 시민들이 수능 절대평가 과목의 확대를 지지했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는 절대평가 방식에 대해서도 준비해야할 것"이라고 풀이했다.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 활용 여부는 대학 자율로 맡기는 것에 대한 이견이 없었다. 따라서 현행처럼 서울 소재 일부 대학은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