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희정 무죄? 여성에게 국가는 없다'…대규모 집회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VIEW 6,837
  • 2018.08.18 18: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8일 서울역사박물관 앞 안희정 무죄 판결 규탄 "가해자는 처벌받고, 피해자는 일상으로"

image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앞에서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이 주최하는 '성차별·성폭력 끝장집회'가 열렸다. /사진=김영상 기자
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53)에게 무죄를 선고한 재판부 판결을 규탄하는 첫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350여개 여성·노동·시민단체 등이 모인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미투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 앞에서 성폭력성차별 끝장집회 '여성에게 국가는 없다, 못 살겠다 박살내자'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
/사진제공=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

앞서 4차례 '성차별·성폭력 끝장집회'를 진행했던 시민행동은 25일 다섯 번째 집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14일 안 전 지사에게 무죄 판결이 나오면서 이를 일주일 앞당겼다. 원래 1000명 규모로 신고된 이날 집회에는 오후 6시 현재 5000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하면서 규모가 커졌다.

이들은 "위력에 대한 협소한 해석, 재판부의 책임 회피, 피해자다움 강요 등을 보며 수많은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피해자에게 연대하며 변화를 도모하기 위해 다시 거리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성범죄자 비호하는 사법부도 공범이다" "가해자는 처벌받고 피해자는 일상으로" "안희정이 무죄라면 사법부가 유죄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번 집회에서는 김지은씨가 변호인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발표했다. 김지은씨는 이날 밝힌 입장문을 통해 "(선고 일인) 14일 이후 슬픔과 분노로 살아내기가 힘들다"며 "죽어야 제대로 된 미투로 인정받을 수 있다면 당장 죽어야 할까 하는 생각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씨는 "저는 안희정에게 물리적 폭력과 성적 폭력을 당했고 제가 할 수 있는 최대의 거절을 분명히 표시했다"며 "피고인 측에서 낸 증거는 다 들으면서 진실을 말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는 왜 듣지 않느냐"고 호소했다.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 앞에서 열린 '성차별·성폭력 끝장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 앞에서 열린 '성차별·성폭력 끝장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재판부는 이번 사건에서 위력이 행사되지 않았다고 하지만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다음으로 지지받았던 사람이 위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면 누가 위력에 의한 성폭력의 적용 대상이냐"며 "가해자의 말만 믿고 가해자의 말을 반복하는 사법부를 분노를 다해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권김현영 여성주의 연구활동가는 "피해자를 비난하기 위해 김지은씨가 피해자답지 않았다는 재판부의 꼼수가 판결문 전체에 가득 차 있다"며 "이 사건은 또 하나의 사법 농단이자 남성 지배 권력의 언어 농단"이라고 비판했다.

안 전 지사 사건뿐 아니라 연극계, 영화계, 문단, 검찰 등 내부 성폭력 사건도 제대로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서울역사박물관 앞에 모인 이들은 광화문과 안국동 사거리, 종로2가 등 방향으로 행진한다.

이날 집회는 생물학적 여성으로 참가 자격을 제한했던 일부 집회와 달리 성별에 따른 제한이 없었다. 이날 집회는 여성이 주를 이뤘지만 남성들도 적지 않게 참여했다. 미투 관련 집회에 처음 참여한 황현수씨(46)는 "성폭행을 당하면 어떤 방식으로도 행동하기가 어려울 것 같다"며 "(김지은씨는) 성별을 떠나 인간으로서 권리를 침해당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 14일 무죄를 선고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