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G] 벤투 대표팀 감독, 이승우 '원더골'을 어떻게 봤을까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3 23: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3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에 위치한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16강전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이승우가 추가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23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에 위치한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16강전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이승우가 추가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은 이승우의 슈퍼골을 어떻게 봤을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이란전에서 황의조와 이승우의 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8강 진출에 성공했다. 8강전 상대는 앞서 홍콩을 3-0으로 꺾은 우즈베키스탄이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8강전은 오는 27일 오후 6시에 펼쳐진다.

이승우가 모처럼 선발 출장해 펄펄 날았다. 이승우는 최전방에서 황의조, 손흥민과 함께 팀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 9분에 나온 추가골 장면이 압권이었다. 한국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상황에서 이승우가 해결사로 나섰다.

페널티 박스 바깥쪽에서 볼 트래핑을 한 이승우. 이어 왼쪽 지역에서 아크 쪽으로 치고 들어온 뒤 통렬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무엇보다 이승우의 개인기가 빛났다. 이승우의 슈팅 페인팅 동작에 이란의 수비진이 추풍낙엽처럼 쓰러졌다. 한 명. 두 명. 그리고 세 명째 붙기 전에 반 박자 빠른 강력한 슈팅을 시도,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란의 추격 의지를 꺾는 쐐기골이었다.

이승우는 그동안 한국 축구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웠던 유형의 공격수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유스 팀에서 뛰던 시절부터 발재간이 뛰어났다. 헤더 능력보다는 화려한 개인기가 돋보이는 선수다. 그런 이승우를 벤투 A대표팀 감독은 과연 어떻게 봤을 지 궁금해진다.

[AG] 벤투 대표팀 감독, 이승우 '원더골'을 어떻게 봤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