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상통화 옥죄는 中… 채팅·광고·설명회 모두 '금지'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2018.08.29 16: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상통화 관련 설명회도 막아… 수도 베이징 외 지역으로 조치 확대

image
임종철 디자이너
중국이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가상통화 규제를 연일 강화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해외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접속을 막고, 알리바바, 바이두, 텐센트 등 거대 IT(정보통신) 기업들의 관련 사업을 제한한 데 이어 가상통화 설명회조차 금지시켰다고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중국 금융 당국은 최근 광저우 특별경제구역에서 예정돼 있던 가상통화 설명회를 취소시켰다. 기존에는 수도인 베이징에서만 설명회를 제한했지만 이번에 다른 도시로까지 제한 범위를 늘리면서 사실상 전국적으로 규제를 강화했다고 SCMP는 전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9월 중국 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를 전부 폐쇄조치했다. 이어 비트코인 채굴 및 가상통화 공개(ICO)도 금지했다.

하지만 중국업체들이 싱가포르 등 해외로 이전해 거래사이트를 개설하자 지난 23일에는 총 125개의 해외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접속을 전면 차단하기도 했다. 지난 27일에는 'BAT'로 불리는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의 가상통화 관련 콘텐츠도 전부 막았다.

중국 금융당국은 가상통화 거래가 의심되는 계좌를 추적해 정지하고, 텐센트의 위챗 내 가상통화 관련 채팅방 폐쇄, 관련 광고 금지 등 강경 대책을 이어가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