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집값 급등에 고심하는 박원순 시장, 민선7기 플랜 발표 추석 이후로 연기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05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동산시장 과열 상황에서 지역개발 계획 밝힐 경우 집값 급등 초래 부담…영향 최소화 위해 연기 결정, 非개발 계획부터 발표할수도

 박원순 서울시장/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민선7기 시정 운영 마스터플랜 발표를 추석 이후로 연기한다. 마스터플랜에 포함될 각종 개발 정책이 부동산시장에 끼칠 악영향을 우려한 조치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는 13일 민선 7기 추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연기했다. 서울시는 추석 이후 마스터플랜 발표 일정을 재검토해서 결정할 계획이다.

박 시장이 이번 발표를 연기한 것은 계획에 포함된 지역 개발 정책이 집값 상승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박 시장의 민선 7기 공약에는 △양재 R&CD 혁신지구 △G밸리 IoT(사물인터넷) 융복합단지 △마곡 R&D시티 스마트인프라 시범단지 △상암DMC 스마트콘텐츠 거점 △동북권 바이오허브 등이 포함됐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7월 싱가포르 출장길에서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이 발언을 빌미로 집값이 급등하면서 결국 지난 8월 말 여의도·용산 개발을 전면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또 박 시장은 지난달 19일 삼양동 옥탑방 체험을 끝내면서 강북 균형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경전철 4개 노선 조기 착공 계획을 밝히자 노선이 지나는 강북과 목동 등 비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상황에서 어떠한 지역 개발 정책을 발표하더라도 집값을 자극할 우려가 현재로선 상존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과열된 시장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스터플랜 발표를 연기키로 했다. 서울시는 정책 방향을 바꾸지는 않을 계획이다. 하지만 추석후 발표될 마스터플랜에서는 부동산 시장과 관련된 개발 계획들은 제외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장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발표를 보류하겠다는 것.

대신 서울시는 서울페이를 비롯한 자영업자 지원책과 어린이집 확충, 남북협력 추진 등 부동산과 연관이 적은 정책들은 그대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마스터플랜의 기본 정책은 수정되지 않을 것"이라며 "시기나 수위 등은 실제 실행 과정의 여건과 부동산 시장 상황 등을 감안해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