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통한의 5회' 류현진, 아쉬움 남는 교체 타이밍 [WS2]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0.25 12: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회말 마운드에서 내려오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5회말 마운드에서 내려오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에 연이틀 패했다. 2패를 안고 홈으로 가게 됐다. 이날 선발로 나선 류현진(31)도 잘 던졌지만, 5회가 뼈아팠다. 다만, 교체 타이밍은 다소간 아쉬움으로 남는다.

다저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의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2차전 보스턴과의 경기에서 2-4의 재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전날 1차전에서 4-8로 패했던 다저스는 이날 반격을 노렸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투타 모두 보스턴이 조금 더 단단했던 모양새다.

사실 이길 수도 있었던 경기다. 일단 선발 류현진이 잘 던졌다. 류현진의 이날 기록은 4⅔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4실점. 하지만 4회까지는 단 1점만 내주고 있었다.

특유의 제구가 돋보였다. 기본적으로 체인지업은 사실상 봉인했다(3구). 체인지업을 던지다 장타를 허용하기도 했다. 대신 시즌 내내 위력을 발휘했던 커터가 좋았고, 여기에 커브까지 좋았다. 속구-커터-커브 조합으로 보스턴 타선을 잘 제어했다.

문제는 5회다. 5회말 공 3개로 투아웃을 잡은 류현진은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에게 우전안타, 무키 베츠에게 중전안타를 내줬다. 이어 앤드류 베닌텐디에게 볼넷을 허용해 2사 만루에 몰렸다.

류현진은 여기까지였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마운드에 올랐고, 류현진을 내렸다. 두 번째 투수는 라이언 매드슨. 하지만 매드슨이 밀어내기 볼넷과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실점이 올라갔고, 최종 4실점이 되고 말았다.

결과적으로 류현진을 바꾸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는 남는다. 류현진기 5회 주춤하기는 했지만, 전반적으로 좋은 공을 던지고 있었다. 다음 타자 스티브 피어스가 2타수 무안타를 기록중이기도 했다.

하지만 로버츠 감독의 선택은 교체였고, 이것이 통하지 않았다. 매드슨이 류현진의 승계주자 득점을 허용하는 '분식 회계'를 하면서 류현진의 기록도 더 나빠지고 말았다. 팀까지 패하면서 아쉬움이 배가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