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베, 韓 화해·치유재단 해산 발표에 "국제적 약속 지켜라"

머니투데이
  • 김준석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21 17: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日 외무성은 이수훈 주일대사 초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호주 다윈에서 APEC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호주 다윈에서 APEC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낸 출연금 10억 엔으로 2016년 7월 설립된 화해·치유 재단이 21일 공식 해산 선언을 발표하자 일본 정계와 언론이 즉각 반응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 정부의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화해·치유 재단 해산이 공식 발표되자 아베 총리는 총리 관저에서 기자단과 만나 "국제적인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국가와 국가 간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한국 측에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고노 다로 외무상도 기자단에 화해·치유 재단 해산 결정에 대해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면서 "한국 측에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도록 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외무성의 아키바 다케오 사무차관이 이수훈 주일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화해·치유 재단 해산 결정에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아키바 사무차관은 재단 해산 결정에 강력하게 항의하며 2015년 말 한일 위안부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일본 정부는 그간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던 2015년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재차 요구해 왔던 만큼 (이번 화해·치유 재단 해산 발표로) 한일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화해·치유 재단 해산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일본은 아시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의 우려를 직시하고, 관련된 문제를 책임 있는 태도로 적절히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