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행안부 가스안전감찰 결과 129건 가스안전 위반사항 적발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2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형사고발 49건,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50건, 신분상 문책 16건 등 엄정한 조치 취해

행안부 가스안전감찰 결과 129건 가스안전 위반사항 적발
최근 3년간(2015~2017년) 가스안전사고로 매년 평균 13명 사망하고 109명 부상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행정안전부가 관계기관 합동으로 대대적인 안전감찰을 실시한 결과 총 129건의 가스안전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행안부는 적발 사항에 대해 형사고발 49건,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50건, 신분상 문책 16건 등의 조치를 취했다.

주요 적발사항은 다음과 같다. 먼저 도시가스가 보급되지 않는 일부 지역의 노후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에서 LPG용기를 집안에 두고 사용하는 사례가 있어, 이를 전국적으로 조사했다.

우리나라 총 2290만4000가구 중 도시가스를 81.1%(1856만6000 가구)에서 사용하지만 LPG를 사용하는 곳도 18.9%(433만8000 가구)에 달한다.

확인 결과 6개 지자체, 총 16개소(626세대)에서 집안의 베란다 등에 LPG 용기를 설치․사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가스누출 등 폭발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어 LPG 용기는 환기가 잘 되는 옥외에 설치하도록 돼 있으나, 대부분의 주민들은 이에 대한 위험성을 잘 모르고 있는 실정이었다. 정부는 시급성을 감안해 즉시 개선명령을 요구했으며, LPG 소형저장탱크나 배관 설치를 통해 12개소는 옥외로 이전을 완료하였고 나머지 4개소도 조치 중에 있다. 앞으로도 유사사례가 확인될 경우 안전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정고압가스를 법적기준 이상으로 사용할 경우에는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에 따라 사용신고를 의무화해 안전관리자 선임, 정기검사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가스 사용량이 많은 병원(의료용 산소)과 폐차장(공업용 산소)에 대한 사용신고 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무려 474*개소에서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가스안전관리 사각지역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정고압가스 사용신고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으로 보고, 고발조치 등 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해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을 예정이다.

LPG 소형저장탱크를 설치하면서 완성검사를 받지 않거나, 검사기한이 2년이나 지난용기에 가스를 충전하고 허가품목 외 가스를 판매한 업체를 적발했다. 또 상시근무하지 않는 자를 안전관리자로 선임하고 충전소 내부 휴게실에서 흡연하는 등 안전관리를 반복적으로 위반한 43개 공급업체를 적발했다.

가스용기는 안정성 확보를 위해, 일정 기간이 지나면 지자체에서 허가된 전문 재검사기관의 검사를 받고 합격한 용기만 사용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가스용기 재검사 시 시간이 많이 걸리는 주요 검사공정을 생략하고 합격으로 처리한 부실 재검사기관 5개소를 적발해 영업정지 조치했다.

마지막으로 LPG자동차 폐가스용기는 잔여가스 회수 후 파기토록 하고 있으나, 불법 수거업체에 무단으로 판매한 폐차장 15개소와 수거업체 2개소를 적발했다. 대부분 폐차장에서는 가스용기 절단 시 폭발위험이 높아 규정을 지키지 않고 있는 등 구조적인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안전감찰에서 적발된 사항은 관련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분 할 예정이며, 가스안전업무를 소홀히 한 지자체 공무원과 한국가스안전공사 직원 16명에 대해서도 문책을 요구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안전감찰을 통해 생활 속 가스안전관리의 문제가 확인된 만큼,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개선책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먼저 가스사용자들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홍보를 강화하고 공급자의 안전관리 의무 위반 시 처벌규정 신설, 재검사기관의 지도․확인에 대한 세부기준을 마련하는 등 관리를 강화한다. 또 LPG 자동차의 폐가스용기를 전문검사기관에서 처리하도록 관련법을 개정하는 등 '종합적인 가스안전관리 개선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가스안전감찰에서 나타난 여러 문제점은 생활적폐의 하나로 우리 사회에 내재된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의 일종”이라며 “제도개선과 더불어 정부차원의 안전감시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