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르면 팔자"…원/달러 환율 하락에 기업 달러예금↑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4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은, 11월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원/달러 환율 10월말 1139.6원→11월말 1121.2원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서 기업들의 달러화 예금이 크게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11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11월말 기준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10월말에 비해 69억4000만달러 늘어난 750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 증가는 수출기업들이 원/달러 환율이 하락(원화가치 상승)하면서 원화 환전을 늦추는 거래 지연(래깅·Lagging)에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10월말 1139.6원 수준이던 원/달러 환율은 11월말 1121.2원으로 하락했다. 수출업체 입장에서는 달러화로 받은 수출대금을 원화로 바꿀 때 쥐게 되는 돈이 적어진다.


11월말 기준 달러화 예금잔액은 전월대비 59억3000만달러 늘어난 627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기업 달러화 예금잔액은 전월대비 53억8000만달러 늘어난 509억8000만달러, 개인은 5억5000만달러 늘어난 118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엔화 예금잔액은 5억7000만달러 늘어난 52억7000만달러, 유로화는 3억7000만달러 늘어난 36억6000만달러, 위안화는 1억3000만달러 늘어난 15억달러를 나타냈다. 기타통화는 6000만달러 줄어든 18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11월말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 중 달러화 비중은 83.7%였다. 엔화, 유로화, 위안화, 기타통화는 각각 7.0%, 4.9%, 2.0%, 2.4%를 차지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636억3000만달러), 외은지점(114억2000만달러)으로 전월대비 각각 65억달러, 4억4000만달러 늘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607억달러), 개인예금(143억5000만달러)로 각각 60억8000만달러, 8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