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관찰예능·Z세대·미세먼지…검색어로 본 2018트렌드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9 14: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노션, 실검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 발표

관찰예능·Z세대·미세먼지…검색어로 본 2018트렌드
관찰 예능 프로그램, 방탄소년단(BTS) 등에 열광하는 Z세대, 미세먼지 등이 올해 인터넷에서 사람들이 많이 찾아본 검색어 트렌드로 조사됐다.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는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실시간 검색으로 짚어본 2018 핫 트렌드' 보고서를 19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이노션 빅데이터 분석 전담조직인 데이터 커맨드 센터(Data Command Center)가 실시간 검색 데이터 분석 솔루션 S-TREE를 활용해 올해 1월~10월31일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노출된 실시간 검색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다.

◇'관찰예능' 봇물…공감·대리만족=보고서에 따르면 검색어 노출시간이 상대적으로 높은 분야는 TV 및 영화 등 콘텐츠, 쇼핑 및 브랜드 등 라이프 분야다.

TV 및 영화 등 콘텐츠 분야의 경우 '나 혼자 산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전지적 참견시점', '하트시그널 시즌2' 등 관찰 예능프로그램이 대중의 관심을 많이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공감대 형성 및 대리만족, 일상·연예·일반인 등 소재의 다양화를 통한 감정이입 등이 관찰 예능 인기 비결로 분석된다. 또 '도시어부' 흥행에 힘입어 낚시터업 허가·등록건수가 13% 이상 증가하는가 하면, 실내 낚시터 및 낚시카페 등도 가족나들이와 데이트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이노션은 덧붙였다.

관찰 예능 주요 연관어로는 맛집(2만6721건), 일상(1만6592건), 마음(4801건), 스타(1887건) 등이다. 이노션은 "관찰 예능은 재미 뿐 아니라 일상의 모습을 통해 공감과 감정이입 등 다양한 긍정적 감성을 느끼게 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내년에도 패널들의 반응·해석, 맛깔 난 묘사 등이 주는 재미와 동질감이 한층 더해져 관찰 예능의 인기는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쇼핑 및 브랜드 등 라이프 분야에선 방탄소년단(BTS)의 강세 속에 미세먼지 같은 환경문제 관련 검색어가 많았다.

◇'방탄소년단' 키운 Z세대 파워=이노션은 특히 방탄소년단을 키워낸 ‘Z세대’에 주목하며 방탄소년단 관련 음원차트, 유튜브 조회수, 공식쇼핑몰 및 굿즈 매진 등의 열풍 뒤에 Z세대가 있었고, 관심도 함께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Z세대 연관어로는 소통(11만3779건), 성장(4만6231건), 즐기다(2만4820건), 취향(1만8605건) 등이다. 이노션측은 "Z세대는 경험, 취향, 성장, 소통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SNS를 통해 직접 소통하는 방탄소년단과 잘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관련 검색도 많았다. 지난해와 올해 미세먼지 연관어를 비교한 결과, '심하다'의 경우 8만5883건에서 12만1072건으로, '나쁘다'도 4만8971건에서 8만2146건으로 각각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에 없었던 '최악'이라는 연관어도 올해 4만4925건을 기록했다.

미세먼지와 관련해 △공기정화 △내 몸 보호 △정보확인 △실내외 활동수칙 등 생존전략을 마련하거나 진화하는 것으로 검색어도 변하고 있다고 이노션은 설명했다. 내 몸을 보호하는 마스크의 경우, 이제 패션까지 더해져 ‘스모그꾸뛰르’(smog couture·스모그와 고급 여성복, 맞춤복을 뜻하는 꾸뛰르의 합성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노션 이수진 데이터커맨드팀장은 “이번 보고서는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1분 간격으로 수집해 날짜와 검색어 단위로 저장한 뒤 검색어 총 노출시간이 상대적으로 높은 카테고리를 선별해 분석한 결과”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