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럽, 자동차에 '과속 억제 장치' 의무화한다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8 15: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EU 집행위, 2022년 신차에 적용 합의… 2024년부터는 모든 차로 확대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유럽이 모든 차에 과속 방지 시스템, 비상 제동 장치 등 장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디젤게이트 이후 배기가스 배출량 억제에 나선 유럽이 자동차 안전 규제도 강화하는 모습이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파이낸셜타임즈 등에 따르면 26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2022년 5월 모든 신차에 속도 제한 기능을 포함한 첨단장치 적용을 의무화하고, 2024년 5월 이를 모든 자동차로 확대하는 데 합의했다. 이번 방안은 유럽의회를 통과하면 확정된다.

EU 집행위가 합의한 내용 중 눈길을 끄는 것은 지능형 속도조절 기술(ISA) 시스템이다. 운전자가 해당 도로의 제한속도를 넘어서 달릴 경우 경고음을 울리고 자동으로 차량의 속도를 줄이는 장치다. 다만 추월 등 가속이 필요한 상황에 대비해 운전자가 액셀을 세게 밟으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했다.

집행위는 또 비상제동 장치, 차선 이탈 경고 장치, 운전자 졸음·전방 미주시 감지 및 경고, 사각지대 감지 센서 부착 등을 의무화하고, 사고 조사를 위해 자동차 운행기록을 반드시 저장하도록 했다.

이번 조치는 물론 보행자 및 운전자의 안전에 초점을 둔 것이다. 엘즈비에타 비엔코프스카 EU 집행위원은 "한 해에 (EU 지역에서) 2만5000명이 도로에서 사망하는데, 이는 대부분 사람의 잘못으로 인한 것"이라면서 "(이번 규제 강화로 인해) 안전벨트를 도입했을 때와 같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EU는 규제가 적용되면 20% 정도 사망자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유럽에서는 최근 자동차 관련 안전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최근 볼보는 운전자의 심각한 부상 확률을 0%로 만들겠다며 2021년 이후 차량의 최고 속도를 시속 180㎞로 제한하기로 했다. 지난 1월 독일에서는 무제한 속도로 유명한 아우토반 고속도로의 최고 속도를 시속 130㎞으로 제한하자는 정부 산하 기구의 제안이 공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영국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성공 여부와 관계 없이 이번 EU의 규제 내용을 도입하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