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 근현대 100년 숨쉬는 참여형 공간 탈바꿈한다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3 1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0~80년대 아날로그 감성 오락실·만화방·영화관 재현 등 12개 테마의 체험형 전시관

자료=서울시 제공<br>
자료=서울시 제공<br>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와 함께 첫 선을 보인 이후 예술가들의 창작·기획전시 공간으로 활용돼왔던 돈의문박물관마을이 ‘근현대 100년의 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는 기억의 보관소’를 콘셉트로 새단장하고, 4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3일 새 단장을 마친 ‘돈의문박물관마을’ 구석구석에서 시민들이 새로운 재미와 매력을 100% 느낄 수 있도록 공간별 콘텐츠 세부내용을 소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30여개 동의 기존 건물은 그대로 두면서 본래 조성 취지인 ‘살아있는 박물관마을’이라는 정체성을 되살릴 수 있도록 일 년 내내 전시, 공연, 마켓, 일일 체험교육 등이 열리는 ‘참여형’ 공간으로 콘텐츠를 꽉 채워 전면 재정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우선 대표적으로, 마을마당 앞 이층집에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테마 전시관인 '독립운동가의 집'이 문을 열고, 옆 골목으로 가면 60~80년대 가정집 부엌과 거실, 공부방을 그대로 되살린 '생활사 전시관'이 옛 추억을 소환한다.

당시 영화관을 재현한 '새문안극장'에서는 ‘맨발의 청춘’ 같은 추억의 영화를 매일 상영한다. 스마트폰 터치가 아닌 조이스틱으로 게임을 하고, 웹툰 대신 종이를 한 장 한 장 넘기는 아날로그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돈의문 콤퓨타게임장(1F)·새문안만화방(2F)>은 부모와 아이가 함께 꼭 가봐야 할 장소로 추천한다.

고즈넉한 한옥 건물에서 매일 열리는 자수공예, 닥종이공방, 가배차(커피) 드립백 만들기 같은 체험 프로그램도 놓치지 말자.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옛 새문안 동네의 역사와 아날로그 세대의 감성이 살아있는 ‘마을전시관’(16개동) △고즈넉한 한옥에서 근현대 문화예술을 배워보는 ‘체험교육관’(9개동) △마을 콘셉트에 맞는 입주작가의 전시와 워크숍이 열리는 ‘마을창작소’(9개동) 등 크게 세 가지 테마로 조성됐다.

건물 내부는 물론 마당, 골목길, 담벼락 등 9,770㎡에 이르는 마을 곳곳이 전시관이자 놀이터다. 6‧70년대 추억의 교복을 입은 도슨트의 설명도 듣고 함께 놀이도 하는 ‘마을투어’도 매일 열린다.

‘마을전시관’은 서울역사박물관 분관으로 작년 4월 문을 연 '돈의문전시관'과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가의 집'을 비롯해 1960~80년대 가정집, 오락실, 만화방, 극장, 사진관, 이용원까지 근현대 역사를 오감으로 느껴보는 12개 테마의 체험형 전시관(16개 동)으로 구성된다.

마을마당 북측에 도시형 한옥이 옹기종기 모인 ‘체험교육관’에서는 8가지 주제의 상설 체험교육이 (매주 화~일요일) 하루에 5회 진행된다. 중심부에 있는 ‘명인 갤러리’에서는 체험교육관 명인들의 작품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상설전시가 열린다.

8개 체험교육은 △전통 한지로 연필꽂이, 과반 등 생활공예품을 제작하는 ‘한지공예’ △한지와 붓, 먹으로 나만의 글씨는 만들어보는 ‘서예’ △1920년대 양장 메이크업을 비롯해 시대별 스타일링을 체험해보는 ‘화장‧복식’ △추억의 가요, 6080 통기타 교실, 타악 연주 체험 등 ‘음악예술’ 등△대한민국명인회의 자수명인으로부터 직접 전수받는 ‘자수공예’ △전통 한지로 장난감과 인형을 만드는 전통과 현대의 만남 ‘닥종이공방’ △회화, 조소, 공예 등을 배우는 ‘미술체험’ △가배차(커피) 드립백 만들기 등이다.

또, 돈의문박물관마을 곳곳에 포진한 ‘마을창작소’는 마을 분위기와 어우러진 독자적인 콘텐츠를 보유한 개인‧단체가 입주, 각각 자신들만의 개별 공간에서 일 1회 이상 전시, 교육, 체험, 워크숍 등을 진행한다.

한편, 오는6일부터 7일까지 양일 간까 마을에서는 시민과 함께하는 새단장 행사가 진행된다. 서울거리공연단의 60~80년대 감성 가득한 음악 공연과 고무줄놀이, 사방치기 등 추억의 골목놀이가 마을 마당에서 펼쳐지며, 마을 내 전시공간을 돌아보고 지정된 장소에 비치된 도장을 찍어오는 스탬프 투어도 진행된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월요일, 1월 1일 휴관) 오전 10시~오후 7시 운영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dmvillage.info), 페이스북‧인스타그램(@donuimunmuseumvillage), 운영사무국(☎02-739-699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정협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살아있는 역사·문화공간으로 재단장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박제된 과거가 아니라 앞으로 새롭게 쌓여갈 기억들을 포함하는 가능성의 공간”이라며 “그때 그 시절을 회상하며 추억에 빠져드는 부모 세대와 오래된 스타일을 새롭게 즐기는 자녀 세대를 함께 아우르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