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천억 벌금 위기… 글로벌 車기업 "수소차·전기차 필수"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VIEW 11,091
  • 2019.04.07 16: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환경규제 내연기관만으로 충족 못시켜...2021년 수소차 생산기업 3→11곳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이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2년 내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시키지 못하면 수천억원의 벌금을 낼 위기다. 기존 내연기관 만으로는 환경 규제를 충족시킬 수 없어 수소전기차(FCEV), 전기차(EV)는 필수다.

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EU(유럽연합)는 2021년부터 자동차 대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당 95g으로 규제한다. 규제는 2025는 2025년 81g/㎞, 2030년 59g/㎞까지 강화된다.

규정을 어기면 일정 금액의 벌금을 내야 한다. PA컨설팅에 따르면 많은 기업들이 2021년 EU의 환경규제를 충족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PA컨설팅은 폭스바겐그룹만 2021년 1조7864억원의 벌금을 물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기아차는 3828억원의 벌금이 예상된다.

수천억 벌금 위기… 글로벌 車기업 "수소차·전기차 필수"
◇강화된 규제 '하이브리드'론 부족...2021년 수소차 양산 11곳=
2030년의 규제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으로는 달성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하이브리드차량인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내뿜는 이산화탄소량도 1㎞당 97g에 달한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난 5일 열린 ‘지속가능한 미래에너지와 자동차산업’ 세미나에서 "유럽, 중국 등의 환경 규제 강화로 친환경차 수요가 촉발될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의 내연기관 차량만으로는 충족할 수 없는 규제"라고 설명했다.

수소전기차와 전기차 개발이 자동차기업에게 필수라는 의미다. 현재는 현대차, 토요타, 혼다 등 3개 업체에서는 수소전기차를 양산하고 있지만 2021년에는 수소전기차 출시 기업이 11곳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주요국가들은 수소전기차 보급에 힘쓰고 있다. 미국(캘리포니아), 일본, 프랑스, 중국, 네덜란드, 한국 등이 세운 2030년 수소전기차 누적 보급계획만 355만대에 달한다.

이 연구원은 "특히 2030년 후 주요국의 충전소 구축이 확산되면 수소전기차 보급이 가속될 전망"이라며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이 한 해 수소전기차 개발에 투자하는 비용만 2조원을 넘는다"고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수소차가 유리...에너지효율, 수소차가 전기차 앞서= 이 연구원은 "중단기적으로는 수소전기차와 전기차의 병행 육성이 필요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수소전기차 시대가 전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업 전반의 수소에너지 사용 증가가 수소전기차 활성화에 영향을 줄 것으로 봤다.

전기차의 경우 낮은 에너지밀도가 극복해야할 과제다. 리튬이온배터리의 경우 1회 충전 후 주행거리 연장에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전기차가 수소전기차처럼 1회 충전으로 600㎞ 가량을 주행하기는 어렵다.

이기형 한양대 교수는 "지금까지 배터리 가격이 내려갔지만 보급이 급속도로 늘어갈 경우 리튬, 코발트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며 "배터리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수소전기차는 가격이 문제지만 규모의 경제가 달성되면 하이브리드 차량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버스, 트럭과 같은 상용차 분야에서 수소전기차가 큰 강점을 가진다.

김민수 서울대 교수는 "수소전기차는 에너지 저장에 유리하다"며 "무거운 배터리의 양을 늘려야 운전거리가 늘어나는 전기차와 다르게 수소 저장 용량만 늘리면 주행거리가 늘어나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