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한항공, 6월부터 국내선 운임 7% 올린다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03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선 운임 인상은 7년 만...제주노선은 선호·인반 시간으로 나눠 차등 적용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사진제공=대한항공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다음달 1일부터 국내선 운임을 평균 7% 인상한다.

대한항공은 3일 계속되는 영업환경 악화로 2012년 7월 국내선 운임 인상 이후 7년 만에 국내선 운임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의 일반석 운임은 현행 대비 주중, 주말, 성수기 운임 모두 평균 7% 인상된다.

또 프레스티지석은 인상된 일반석 요금에서 기존과 동일하게 6만원을 추가되고, 이코노미플러스석 역시 인상된 일반석 운임에 기존대로 1만5000원이 추가된다. 각각 평균 4%, 6% 인상되는 수준이다.

김포·부산·대구·광주·청주와 제주를 연결하는 노선의 경우 주중·주말 운임을 선호시간과 일반시간으로 구분하고, 일반시간 운임은 동결한다. 일부 선호 시간대에 집중된 항공 수요를 분산시키는 효과가 기대된다.

예컨대 김포-제주노선 일반석의 경우 기존 주중요금 8만2000원에서 일반시간은 8만2000원으로 동결되고, 선호시간은 8만6000원으로 4000원 인상된다. 프레스티지석은 일반시간은 기존 주중요금 14만2000원으로 동결되고, 선호시간은 14만6000원으로 4000원 인상된다.

선호시간은 내륙발 제주행의 경우 오후 3시 이전 출발편이고, 제주발 내륙행은 낮 12시 이후 출발편이다. 일반시간은 내륙발 제주행은 오후 3시 이후 출발편이고, 제주발 내륙행은 낮 12시 이전 출발편이다.

대한항공은 5월 31일까지 항공권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인상 전 운임을 적용하며, 운임 인상 관련 자세한 내용은 대한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또 대한항공은 국내선 환불수수료를 기존 1000원에서 예약 클래스별로 차등화해 정상운임은 3000원, 특별운임 5000원, 실속운임 7000원으로 인상한다. 국내선 예약부도위약금(No-Show Penalty)은 80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 국내선 고객들의 선호도 및 이용 형태를 고려한 다양한 운임을 적절하게 운용해 고객 혜택을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