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세영, 연장 끝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LPGA 통산 8승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05.06 1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개월 만의 우승…양희영·지은희 공동 4위, 박인비·전인지 공동 23위

image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댈리 시티의 레이크 머세드GC에서 열린 '2019 LPGA 메디힐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 11번 홀에서 김세영이 티샷을 날리고 있다./사진=뉴시스
김세영(26·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8승을 달성했다.

김세영은 6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551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80만달러)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7월 숀베리 크리크 클래식 이후 10개월 만의 우승이다.

3라운드까지 단독 1위에 올랐던 김세영은 이날 마지막 라운드서 3오버파 75타를 치며 주춤했다. 그 사이 이정은(22·대방건설)과 브론테 로(영국)가 치고 올라왔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81타를 적어낸 김세영은 이정은, 브론테 로와 연장전에 돌입했다. 김세영은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두 선수를 따돌렸다.

이번 우승으로 김세영은 LPGA 투어 통산 8승을 따냈다. 이로써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 최나연(9승)에 이어 LPGA 투어 한국 선수 최다승 5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또 김세영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11개 대회에서 6승을 합작하게 됐다.

한편 양희영(30·우리금융그룹)과 지은희(33·한화큐셀)는 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제니 신(27·한화큐셀)은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2위에 올랐다. 박인비(31·KB금융그룹), 전인지(25·KB금융그룹)가 이븐파 288타로 공동 23위를 기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