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 비유럽국가 최초 가입…4IR 밝히는 동방의 '기술등불'

머니투데이
  • 맨체스터(영국)=권혜민 기자
  • 2019.05.16 04: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 코리아 유레카데이]영국 맨체스터서 제10회 행사 개최…1대1 매치메이킹·기술협력 포럼 등 한-EU 기술교류 활발

image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1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빅토리아 웨어하우스에서 '유레카 가입 10주년 기념 감사패'를 수상했다./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영국 맨체스터는 18세기 '산업혁명의 요람'이었던 도시다. 증기 방적기와 직조기의 탄생을 시작으로 인류 역사를 획기적으로 전환한 새 물결이 이 곳에서 전세계로 퍼져나갔다. 하지만 이제는 축구 경기가 열리는 날을 제외하고는 붐빌 일 없는 조용한 도시가 됐다.

그러던 맨체스터가 지난 14일(현지시각) 별안간 시끌벅적해졌다. 활기가 시작된 곳은 '빅토리아 웨어하우스'. 빨간 벽돌을 쌓아올려 지은 낡은 옛 창고에 전세계 수백 명의 발걸음이 향했다.

14~16일 사흘간 열리는 '유레카 글로벌 이노베이션 서밋'(EGIS)과 '코리아 유레카데이'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유레카는 45개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규모 R&D(연구개발) 협력 네트워크다. 1985년 독일, 프랑스의 주도로 개시한 범유럽 시장지향형 R&D 프로그램이 시초였다. 2개국 이상의 산학연이 기획한 공동 R&D 과제에 자금을 지원하는 형태인데, 현재까지 지원한 금액은 총 386억유로(약 50조원)에 달한다.

한국도 2009년 준회원국 가입을 계기로 유레카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비유럽 국가로는 최초 사례였다. 이후에도 꾸준히 R&D 투자액을 늘려나가며 지원을 강화했다. 이같은 공로를 인정해 지난해 5월에는 전 세계에서 유일한 파트너국으로 승격됐다. 사실상 정회원국과 동등한 위치다.

코리아 유레카데이는 한국이 유레카 참여국들과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개최해 온 대표 브랜드 행사다. 한국과 유럽의 우수한 글로벌 산학연들이 해외 R&D 파트너를 발굴하고, 공동 R&D 기획을 논의하며 한-유럽 최대 기술협력 네트워킹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

1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빅토리아 웨어하우스에서 열린 '2019년 제10회 코리아 유레카 데이' 참가자들이 행사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권혜민 기자
1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빅토리아 웨어하우스에서 열린 '2019년 제10회 코리아 유레카 데이' 참가자들이 행사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권혜민 기자

특히 올해 행사는 유레카 가입 10주년을 맞아 역대 최대 규모로 꾸며졌다. 국내 기업·대학·연구소 63곳에서 100여명, 유레카 회원국에서 350여명 등 총 450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의 관심이 쏠린 곳은 본 행사장 2층에 마련된 'B2B 매치메이킹' 상담장이었다. 각국의 기업과 연구기관이 1대1로 만나 R&D 협력을 논의하는 등 실제 교류가 이뤄지는 자리인 만큼 진지한 분위기에서 상담이 진행됐다. 특히 평소에 해외 교류 기회를 얻기 힘든 중소기업들은 보유한 우수 기술을 설명하고 현장에서 비즈니스를 성사시키는 데 열심히였다. 지정된 시간 20분이 모자라다며 아쉬움을 나타내는 기업들도 많았다.

참가자들이 서로의 기술혁신 방안을 공유하는 '아이디어 피치' 행사장도 열기가 뜨거웠다. 총 54개 기업·기관이 각자의 기술 수준과 혁신 아이디어를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이들은 △인공지능(AI)과 데이터 △미래자동차 △청정에너지 △고령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망 기술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밖에 한-유럽 기술협력 포럼에서는 한국의 수소차, AI 관련 연구 동향과 영국의 반도체 클러스터 정책을 주제로 발표가 이뤄졌다.

개막식에서 우리 정부는 유레카 가입 10년을 맞아 유럽 기술강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R&D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유레카를 통해 한-유럽간 글로벌 기술협력의 지평이 확대됐다"며 "핵심기술의 경쟁력이 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지금, 한국과 해외 기업·기관의 협력 범위와 깊이를 키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1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빅토리아 웨어하우스에서 열린 '2019년 제10회 코리아 유레카 데이' 개막식에 참석했다./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1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빅토리아 웨어하우스에서 열린 '2019년 제10회 코리아 유레카 데이' 개막식에 참석했다./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한국은 지난 10년간 총 1140억원의 예산을 132개 유레카 과제에 투입했다. 이를 통해 국내 산학연 271개가 유럽 내 R&D 파트너 791개와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또 단시간 내에 유럽 44개 국가를 R&D 파트너로 확보하고, 양자협력국을 14개로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다. 실제 사업화에 성공해 수출기업으로 성장한 회사도 상당수다. 지난해 공동 R&D 과제의 결과로 거둔 매출액이 163억원, 수출액은 130억4000만원이다.

유레카 사무국도 성공적인 혁신 사례를 만들어 온 한국의 공로를 인정한다. 이번 행사 기간 현 유레카 의장국인 영국은 한국에 유레카 참여 10년을 기념하는 감사패를 수여하기도 했다.

정부는 2025년까지 유레카에 대한 신규 지원을 현재 수준보다 두 배 늘린 25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수소경제, 미래차, 시스템 반도체 등 신산업 협력 분야의 R&D를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한창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원장 직무대행은 "유레카 참가는 기업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말이 있듯 기업들의 국제협력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