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볼턴 "美, 북한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 정하기 원해"(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12 0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北이 준비될 때 미국은 준비가 돼 있다"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존 볼턴 백악관국가안보보좌관.  © AFP=뉴스1
존 볼턴 백악관국가안보보좌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북미 정상회담은 가능하다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만 볼턴 보좌관은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관한 공은 북한이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북한이 핵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켰지만 미국의 '최대 압박 작전'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그 이유가 김 위원장이 여전히 '이동 가능한 핵무기에 대한 추구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싱가포르와 베트남에서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세 번째 북미 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다"며 "다만 열쇠는 김 위원장이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준비가 될 때 우리는 준비가 돼 있다"며 "따라서 북측이 언제든지 일정을 잡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하노이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은 미국의 북한에 대한 완전한 비핵화 요구와 북한의 제재 완화 요구가 상충해 합의가 불발됐다.

이후 양국 간 외교적 노력은 교착상태에 빠졌다. 새로운 회담 계획은 잡히지 않은 가운데 북한은 지난달 단거리미사일 실험을 강행했다.

앞서 북한 관영 매체는 미국 정부에 대해 대북 적대정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아니면 1년 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북미정상회의 합의 내용이 백지화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회담 전에는 서로 모욕적인 언사를 주고받았다. 하지만 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고 말해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