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마리텔처럼… 삼성, 신입사원 OT 화상채팅으로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VIEW 153,776
  • 2019.06.23 1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밀레니얼 세대 감수성에 초점…"공감경영이 글로벌 인재 첫 단추"

image
/삼성디스플레이 신입직원 공채 합격자 온라인 오리엔테이션 'SDC 라이브' 캡쳐 화면.
MT단독 삼성디스플레이(SDC)가 신입직원 오리엔테이션(OT)을 실시간 온라인 화상채팅으로 진행, 사내 소통 강화에 나섰다.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에 태어난 세대)로 불리는 신입직원들과의 공감 경영이 핵심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첫 단추라는 경영진 판단이 반영됐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일 스트리밍 동영상 채널 '카카오TV'를 이용해 올 상반기 신입직원 공채 합격자 온라인 오리엔테이션 'SDC 라이브'를 진행했다. 예비 신입직원들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으로 '카카오TV'에 접속해 오리엔테이션에 참여했다.

온라인 화상채팅 오리엔테이션은 50분간 회사 생활소개, 사업부 및 부서배치, 입사 3년차 선배들이 경험한 회사생활 노하우 소개 등으로 진행됐다. 유명 방송 프로그램 '마리텔'(마이 리틀 텔레비전)처럼 방송 내내 실시간 채팅으로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진행을 맡은 선배 직원들이 바로 답변해 신입직원들의 호응이 높았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온라인 화상채팅 오리엔테이션을 도입한 것은 조직 역량과 기업 경쟁력 향상을 염두에 둔 조치다.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고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이 부각되면서 기업 내 세대간 문화·사고방식 차이가 조직 역량을 흔드는 불안요인으로 떠오르자 스킨십 강화를 위해 변신을 꾀한 것.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이라고 하면 으레 직원을 한 곳에 모아 회사 가치나 방침을 주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이 같은 방식의 소통으로는 더 이상 글로벌 경쟁 시대에 맞는 인재를 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기존 방식의 오리엔테이션이 새내기 직원들과의 격의없는 소통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평가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디스플레이 내부에선 그동안 "행사를 위한 행사가 아니냐", "많은 인원이 시간을 들여 한 장소에 모인 것치곤 충분히 소통이 되지 않는다"는 등의 얘기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오프라인 오리엔테이션의 경우 제한된 공간과 질의응답 시간 등 시공간 제약으로 신입사원들이 궁금증을 해소하기가 쉽지 않았다는 얘기다.

삼성디스플레이 온라인 오리엔테이션에서 나온 질문을 보면 차량으로 출퇴근할 경우 주차는 편리한지, 자율출퇴근제는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등 신입직원이 공개된 장소에서 꺼내기엔 쉽지 않은 질문이 많았다.

삼성디스플레이 상반기 합격자 남궁연씨(27)는 "대학원 논문 심사를 준비하느라 현장 참석이 어려웠는데 온라인으로 진행한다는 얘기를 듣고 회사의 배려를 느꼈다"며 "편안한 마음으로 자유롭게 소통하고 나니 생애 첫 조직생활에 대한 두려움과 거리감이 줄었다"고 말했다.

대기업들의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방식의 온라인 오리엔테이션이 삼성그룹 내 다른 계열사 및 다른 그룹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주목된다. 기업별로 채용설명회의 경우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곳이 적잖지만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을 온라인 화상채팅 방식으로 하는 곳은 없다.

최민형 삼성디스플레이 인사팀 직원은 "오리엔테이션의 목적이 다양한 의견과 질의응답을 통해 신입직원들의 적응을 돕는 것이라면 그 취지에 더 적합한 방식으로 해보자는 생각으로 준비한 것"이라며 "예비 신입직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좀더 허심탄회하게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