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빈살만 만난 최태원 SK 회장 포착…중동 인맥왕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27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사우디 외교부 SNS
사진=사우디 외교부 SNS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6일 청와대 행사 이후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Mohammed bin Salman Al-Saud)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독대하고 사업 관련 교감을 나눴다.

사우디아라비아 외교부는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두 사람의 사진을 공개하고 "석유화학, 청정에너지, 환경, 배터리 기술에 대한 협력과 투자의 전망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석유화학이 주력인 그룹 특성상 그간 산유국 유력자들과 교분을 잘 관리해 왔다. 사적 친분을 넘어 사업적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인적 네트워크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와는 국영기업 사빅(SABIC)과 SK가 합작 법인을 설립하는 등 사업적인 면에서 긴밀하게 연관돼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