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호철 전 배구대표팀 감독, 자격정지 1년→3개월 감경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0 08: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호철 전 감독.  /사진=뉴스1
김호철 전 감독. /사진=뉴스1
김호철(64) 전 남자배구대표팀 감독의 징계가 감경됐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9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컨벤션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대표팀 감독 재임 중 프로팀과 계약을 추진해 물의를 빚은 김 전 감독의 자격 정지 징계 기간을 1년에서 3개월로 줄이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2월 남자배구팀 전임 감독에 임명된 김 전 감독은 올해 3월 프로구단 OK저축은행과 감독 계약 협상을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불렀다. 이에 대한배구협회는 지난 4월19일 김 전 감독에게 자격정지 1년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김 전 감독은 프로팀과 계약 추진 사실을 대한배구협회에 보고했다고 주장하며 재심을 요청했다. 대한배구협회는 김 전 감독의 이러한 소명을 일부 받아들이고, 그동안 그가 한국 배구에 기여한 점 등을 이유로 징계 기간을 감경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