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상품라운지]'반'으로 줄이고 맛은 높였다…'고메하프피자' 출시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0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J제일제당 '하프앤하프' 피자 수요 겨냥한 반 사이즈 형태 피자 선봬

[신상품라운지]'반'으로 줄이고 맛은 높였다…'고메하프피자' 출시
CJ제일제당은 도우를 장시간 저온 숙성하고 큼직한 토핑을 더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한 '고메하프피자'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외식, 배달 피자 시장에서 하프앤하프 선호도가 높다는 점을 반영해 사이즈는 다양화하되 품질은 더 높여 냉동피자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는 포부다.

고메하프피자는 ‘베이컨 포테이토’, ‘크레이지 핫치킨’, ‘허니베이컨체다’ 등 3종으로 출시된다. 숙성과정 없이 만들었던 이전 제품들과 달리, CJ제일제당은 도우를 장시간 저온 숙성했다. 이를 통해 갓 구워낸 피자처럼 도톰하고 푹신한 도우의 식감을 살렸다. 토핑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 이전에 작고 가공된 원료를 토핑 재료로 사용했다면, ‘고메 하프 피자’는 통베이컨과 통웨지감자 등 원물감이 살아있는 큼직한 토핑을 얹고 소스를 뿌렸다.

냉동식품 R&D(연구개발)역량과 노하우를 토대로 피자 전문점에서 즐기던 메뉴를 구현했다. ‘베이컨 포테이토’는 크게 썰은 웨지 감자에 부드럽고 고소한 허니 마요소스를 더했다. ‘크레이지 핫치킨’은 매운 핫소스로 만든 치킨과 달콤한 파인애플을 함께 넣고, 마늘향이 나는 화이트 크림인 갈릭 아이올리 소스를 곁들였다. ‘허니베이컨체다’는 베이컨을 썰지 않고 한 줄 통째로 올린 후 달콤한 허니소스와 파슬리를 더해 ‘단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가격은 4980원이다.

CJ제일제당은 냉동피자 시장의 정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이번 ‘고메 하프 피자’를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기준 약 950억원 규모의 냉동피자 시장은 올해 들어 급격하게 줄었다. 지난 5월 누계 기준 지난해 동기 대비 3분의 1 수준을 기록했다. 식품뿐만 아니라 유통업체도 다양한 신제품을 쏟아내며 시장이 최근 3년간 급성장했지만 현재는 정체된 상태다.

CJ제일제당은 냉동피자 제품 취식에 대한 소비자 조사를 진행한 결과, 외식/배달피자 대비 냉동피자의 맛 품질이 떨어져 재구매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데웠을 때 얇은 도우가 눅눅해지거나 과하게 바삭해지는 상황이 종종 발생하고, 토핑이 풍성하지 않아 가성비가 낮다는 것. CJ제일제당은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제품으로 외식/배달피자에 대한 수요를 흡수해 시장을 다시 한번 활성화시킨다는 방침이다.

김숙진 CJ제일제당 HMR냉동팀장은 “아이들 간식으로 소비되던 기존 냉동피자와 달리 ‘고메 하프 피자’는 한 끼 식사 대용으로도 손색이 없을 만큼 뛰어난 맛 품질과 외관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