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분양가 상한제 온다"… 강남 재건축 상승폭 절반 '뚝'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2019.07.19 10: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아파트 지난주 0.09%↑, 재건축은 상승률 0.11%로 상승세 둔화

image
서울 아파트 전경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코앞에 다가오자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 상승폭이 절반으로 줄었다. 서울 정비사업들을 중심으로 수익성에 대한 우려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유력한 강남권 노후아파트를 중심으로 추가 상승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9% 상승해 지난주(0.10%) 대비 소폭 둔화됐다. 재건축 아파트 상승폭이 지난주의 0.3%에서 이번주 0.11%로 0.19%포인트 축소된 영향이다. 전세 가격은 휴가철 영향으로 전주보다 더 조용해졌다.

지역별로 매매시세는 서울에선 △송파(0.49%) △노원(0.13%) △강남(0.07%) △영등포(0.07%) △성북(0.05%) △성동(0.05%) △광진(0.04%) △종로(0.04%) 순으로 상승했다.

송파는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재건축아파트의 상승폭은 둔화된 반면, 일반 아파트는 공급 희소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에 상승세가 커졌다. 잠실동 트리지움과 리센츠,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1000만~5500만원 올랐다.

강남도 기존 아파트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역삼동 역삼푸르지오, 개나리래미안,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등이 1000만~2500만원 뛰었다. 성북은 종암동 종암2차SK뷰가 10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뚜렷한 방향성 없이 들쭉날쭉한 움직임을 나타냈다. △산본(-0.07%) △동탄(-0.01%) 등은 하락하고 △위례(0.03%) △평촌(0.03%) △김포 한강(0.02%) 등은 상승했다.

산본은 급매물은 늘어난 반면 매수자는 관망하는 분위기다. 금정동 율곡3단지와 퇴계3단지주공이 250만~500만원 떨어졌다. 동탄은 반송동 나루마을월드메르디앙, 반도보라빌1차가 500만원 하락했다. 반면 위례는 장지동 위례IPARK1차와 위례호반베르디움이 500만~125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호계동 목련우성7단지, 무궁화경남이 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이천(-0.19%) △오산(-0.18%) △양주(-0.16%) △포천(-0.09%) △화성(-0.06%) △평택(-0.05%) 순으로 주로 외곽지역에서 하락했다. 반면 △안양(0.08%) △광명(0.07%) △구리(0.06%) △수원(0.05%) 등은 상승했다.

서울 전세시장은 △성동(0.13%) △서초(0.13%) △성북(0.04%) △동작(0.03%) △강서(0.02%) 지역에서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중랑(-0.16%) △강남(-0.05%) △도봉(-0.04%) △강동(-0.03%) △노원(-0.03%) 등은 하락했다.

성동은 하왕십리동 왕십리센트라스와 금호동4가 서울숲푸르지오가 500만~1500만원 올랐다. 서초는 서초동 진흥아파트 전세가격이 1000만~15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중랑은 상봉동 LG쌍용이 1000만~2000만원 떨어졌다. 강남은 수서동 강남더샵포레스트가 대형면적을 중심으로 2500만~5000만원 빠졌다.

신도시는 △광교(-0.05%) △산본(-0.04%) △일산(-0.03%) △분당(-0.02%) 순으로 떨어졌다. 광교는 원천동 광교중흥S클래스 2231가구 입주 영향으로 전세가격이 약세를 나타냈다. 하동 힐스테이트광교가 500만원 하락했다. 산본은 금정동 율곡3단지와 퇴계3단지주공이 500만~1500만원 떨어졌다.

반면 △위례(0.19%) △판교(0.05%) △평촌(0.01%) 등은 전세가격이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동두천(-0.30%) △화성(-0.08%) △오산(-0.08%) △광주(-0.07%) △용인(-0.06%) 순으로 떨어졌다. △안양(0.08%) △안성(0.07%) △광명(0.06%) 등은 올랐다.

이런 가운데 한국은행이 3년 만에 기준 금리를 25pb 인하해 부동산시장에 유휴자금이 유입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지만 정부의 대출규제가 여전하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까지 임박한 상황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금리 인하만으로 수요자를 자극하기는 쉽지 않고 서울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폭이 크게 축소되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며 "하지만 서울지역의 공급 희소성이 부각돼 분양규제의 풍선효과로 기존아파트값이 오르는 부작용을 낳지 않게 공급축소에 대한 보완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