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물 30분 잠겨도 통화"…'갤S8', 20명 보트 승객 구했다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VIEW 10,140
  • 2019.07.19 11: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갤S8로 도움 요청해 구조"…필리핀 보트 전복 사고 승객, 삼성에 감사편지

image
갤럭시S8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이 최근 필리핀에서 일어난 보트 전복 사고에서 승객들을 무사히 구조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업계 및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8일 필리핀 세부 보고시티 인근에서 20명의 승객이 탑승한 보트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탑승자들은 신속하게 구조를 요청한 덕분에 전원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갤럭시S8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보트가 전복되면서 탑승자들의 소지품들이 30분 넘게 물에 잠겼지만, 한 승객의 갤럭시S8이 정상 작동해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었던 것.

당시 승객 짐 엠디(Jim Emdee)는 갤럭시S8으로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고,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으로 전복된 위치를 전송해 구조대가 신속하게 사고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그는 “동승객들의 휴대폰 중 갤럭시S8만 전화가 연결됐고, 다행히 구조를 받을 수 있었다”며 “승객들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삼성전자 필리핀법인에 메일을 보내왔다.

삼성전자 정지호 필리핀 법인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7년 3월 출시된 '갤럭시S8'은 맑은 물 수심 1.5 m에서 30분 동안 버틸 수 있는 방수 기능을 갖추고 있다. 다만 물과 먼지로 인한 모든 손상을 보증하는 것은 아니다.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기 상황에서 긴급 연락을 할 수 있도록,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을 지원하고 있으며, 사용자 위치 파악을 위해 GPS를 켜 놓기를 권장한다. SOS 메시지 보내기는 ‘설정’ 메뉴에서 ‘유용한 기능’을 클릭하면 설정할 수 있으며, 전원 버튼을 세 번 연속 누르면 긴급 연락처로 SOS 메시지가 전송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