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G서비스 들고 태국 찾아간 과기정통부…"신남방 판로 확대"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07.24 13: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콕에서 실감 콘텐츠·디지털 헬스케어 등 5G 핵심 서비스 분야 기업 교류 행사 진행

image
정부가 5G(5세대 이동통신) 핵심 서비스 분야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확대하고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4일 태국 방콕에서 국내 5G 기반 핵심 서비스 분야 중소 기업의 아세안(ASEAN) 진출을 지원하는 ICT(정보통신기술) 기업 교류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ICT기업교류행사는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판로 확대를 위한 전시회다. 기술·제품 시연과 상담회 등을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5G+(플러스) 전략을 발표한 뒤 실감 콘텐츠, 스마트 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등 5G로 활용 가능성이 높은 분야를 5G+ 핵심서비스로 도출, 확산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태국 행사도 해외 진출 확산을 위해 개최됐다.

태국은 올해 아세안 연합의 의장국이다. 아세안 10개국 가운데 경제 규모가 두 번째로 큰 나라다. 스마트산업과 스마트시티 등 ICT를 활용해 경제와 사회 전반을 개조하기 위한 국가 정책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태국은 이동통신 전화 보급률도 높은 데다 2020년을 목표로 5G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어 5G 관련 산업 성장 가능성도 높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태국에 국내 ICT 강소 기업의 진출을 지원, 신남방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VR(가상현실) 교육 콘텐츠와 오토바이용 스마트헬멧 등 우수 서비스와 제품을 가진 국내 19개 기업들이 태국 공영 통신사(TOT), 태국 1위 통신사업자 AIS 등 현지 기업들과 투자자를 만나 2000만달러(약 236억원) 규모 수출 상담과 100여건의 기업 미팅을 진행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2~3년 내 5G 서비스를 준비 중인 국가들과 정책 경험을 공유하고,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