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강남 벼락포에 '방긋' 류중일 "대타홈런, 더할 나위 없이 기뻐" [★현장]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2019.09.14 1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LG 류중일 감독(우).
"대타 홈런은 정말 더할 나위 없이 기쁘죠."

벤치 용병술의 꽃은 바로 대타 홈런이다. 승부처에서 사령탑이 결단 내린 비장의 카드가 최고의 결과물을 만들어 냈을 때 그 짜릿함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은 13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 그 전율을 맛봤다. 1-1로 맞선 9회초 2사 1, 2루에 대타 유강남을 투입했다. 유강남은 역전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을 벼랑 끝에서 구했다.

14일 잠실 KIA 타이거즈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류중일 감독은 이 장면을 떠올리며 활짝 웃었다.

류 감독은 "벤치에서 참 많은 상황이 일어난다. 위기에 투수를 바꿔서 불을 껐을 때에도 짜릿하지만 대타 홈런은 정말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우리도 이렇게 한 번 이겨야 하지 않겠나"고 웃으며 돌아봤다.

유강남의 스윙도 칭찬했다. 류 감독은 "역시 홈런은 힘으로 때려서만은 안 된다. 어제(13일) 강남이가 풀스윙을 한 것이 아니다. 히팅 포인트에 손목이 딱 들어갔다"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유강남은 14일 현재 팀 내 홈런 1위다. 체력 부담이 큰 풀타임 주전 포수로 활약하며 타석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 120경기 타율 0.270, 14홈런 47타점을 기록 중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