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주 이어 연천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2019.09.18 0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첫 발생한 파주농가에서 50km 거리에 위치

image
(파주=뉴스1) 유승관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 발병 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제1종 가축전염병이다. 급성형의 경우 치사율 100%로, 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아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2019.9.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2건으로 늘었다.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의심축 신고가 접수된 경기 연천군 백학면 양돈농장의 돼지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농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한 파주시 농가로부터 50km 거리에 위치해 있다. 돼지 2000여 마리를 사육중이며, 최근 어머돼지 한 마리가 폐사하자 17일 오후 2시쯤 경기도 축산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