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당 12명째 '삭발 릴레이'…민주당 "약자 코스프레"

머니투데이
  • 김민우, 김평화,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18 1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the300]이주영·심재철, 전·현직 국회부의장 동시 삭발…오늘까지 야권인사 12명 동참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촉구 삭발식을 마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대표, 이주영 국회부의장, 심재철 의원. 2019.09.18.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촉구 삭발식을 마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대표, 이주영 국회부의장, 심재철 의원. 2019.09.18. misocamera@newsis.com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릴레이 삭발 투쟁'에 20대 국회 전현직 국회부의장 등 중진의원들도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쟁을 멈추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며 맞섰다.

국회 부의장인 5선 이주영 의원은 18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삭발했다.

이 의원에 앞서 국회 부의장을 지낸 5선 심재철 의원 역시 이 의원과 함께 머리를 밀었다. 삭발투쟁에 3선 이상 중진 의원이 나선 것은 이들이 처음이다.

참석자들은 "위선자 조국 파면하라' '자유대한민국은 죽었습니다' 등의 문구가 적인 손팻말을 들고 이들의 삭발투쟁을 지켜봤다.

이날 오후에는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과 박시연 중랑 한국당 중랑갑 당협위원장도 삭발투쟁에 동참했다.

삭발투쟁은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며 처음 시작한 이후 한국당으로 옮겨 붙었다.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이 한국당에서는 가장 처음으로 포문을 연데 이어 황교안 대표가 16일 동참하면서 파급력이 커지는 분위기다.

지금까지 원내 인사로는 △이언주(무소속) △박인숙 △강효상 △이주영 △심재철 의원(이상 한국당)이 머리를 밀었고, 원외 인사는 △황교안 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 △송영선·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 △박시연 중랑갑 당협위원장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 △김순견 전 경북부지사 부부 등이 동참해 총 12명의 야권인사가 머리를 밀었다. 19일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삭발투쟁에 참여하겠다고 했다.

이학재 한국당 의원은 삭발투쟁과는 별개로 나흘 째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단식투쟁을 진행중이다.

한국당은 투쟁의 동력을 살리기 위해 조국퇴진 1000만인 서명운동과 함께 광화문 촛불집회도 이어간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에는 바른미래당과 함께 '조국 의혹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정조사 요구서에는 한국당 의원 전원(110명)이, 바른미래당에서는 김관영·김성식·박주선·주승용·채이배·최도자 등 6인을 뺀 18명의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당은 이번 국정감사도 '조국국감'으로 명명하고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파헤치는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18.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18. jc4321@newsis.com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은 대정부질의와 국정감사도 조 장관에 대한 공격수단으로 삼고 민생이 실종될까 두렵다"(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며 한국당을 비판하고 있다. 한국당의 삭발투쟁에 대해서는 "약자코스프레"라고 깎아내렸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쟁을 멈추고 민생 국회, 일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게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지만 들려오는 얘기로는 국회가 과연 그 명령을 제대로 수행할지 여전히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은 26일부터 10월1일까지 나흘간 대정부질의를 실시하는데 합의했지만 국정감사 일정은 여전히 확정짓지 못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