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보이스피싱 피해, 24시간 계좌지급정지 핫라인 구축"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2019.09.19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감원, 야간에도 법죄 이용계좌 즉시 지급정지 시스템 구축...피해상담 인력도 확충

image
금융당국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기 위해 24시간 지급정지 시스템을 구축한다. 불법사금융 상담직원도 확충한다.

금융감독원 불법금융대응단은 날로 수법이 고도화하고 있는 불법사금융에 대한 적시 대응하기 위해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의 대응 능력을 적극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사금융 신고·상담건수가 2014년이후 지속적으로 10만건을 상회하고 있다. 상담역 1인당 일평균 50건을 넘는 상담을 해야 해 전화연결 지연 등 신속대응이 곤란한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등 불법사금융 피해의 경우 피해자가 즉시 계좌지급정지를 요청하는 등 대응조치의 신속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금감원은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정원을 기존 10명에서 16명으로 확대한다.

또 24시간 보이스피싱 피해 계좌 지급정지가 가능하도록 야간에도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금융회사 계좌 지급정지 전용회선(Hot-Line)에 손쉽게 연결될 수 있는 야간 핫-라인을 4분기 중 구축하기로 했다.

이밖에 설립 이후 지난 19년간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의 상담사례 및 불법사금융 대응요령을 책자로 발간하고 금감원 홈페이지에 게시하기로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