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강 이남서 3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초비상'(상보)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2019.09.23 20: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3일 경기 김포 통진읍 돼지농장 의심축 ASF 양성 확진…경기 파주선 또 ASF 의심축 신고

image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23일 오후 경기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 인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 됐다. 의심신고된 농가 주변 방역 모습.2019.9.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차단하기 위한 한강 저지선이 뚫렸다.

그동안 ASF는 한강 이북지역을 대상으로 한 고강도 차단방역이 성공할 경우, 빠른 기간내 수습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한강 이남인 김포에서 3번째 ASF 발병이 확진되면서 상황이 심각해 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김포 통진읍 한 양돈농장에서 ASF의심축으로 신고된 모돈 4마리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23일 밝혔따.

방역당국은 ASF 양성판정에 따라 해당 농장에서 사육중인 돼지 1800두와 반경 3km이내 8개 농장 3275두를 예방적 살처분 할 계획이다.

이날 ASF 의심신고를 해온 돼지농장은 ASF 확진판정을 받은 경기 파주 농장으로부터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는 45.8㎞ 지점에 떨어져 있다. 이 농장 반경 500m 이내에는 3개 돼지농장에서 돼지 2700두가, 3km 이내에는 8개 농장에서 3275두가 사육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직후, 이 지역을 포함한 연천·동두천·포천·김포·강원철원 등 6개 시군을 ASF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한 뒤 돼지 타지역 반출금지 등 철저한 차단방역활동을 벌였다.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7일째인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한강을 넘어 김포에서 3번째로 발병하면서 방역당국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그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및 의심신고가 파주, 연천 등 2개 지역에 집중됐지만 이제 한강 남쪽으로 전선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경기도에만 돼지 196만3378두가 사육되고 있는 데다 도경계선을 맞댄 충남·충북에서도 각각 230만4259두, 63만2680두 등 대규모 사육이 이뤄져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파장이 적지 않다. 또 6개 시군을 중심으로 한 ASF중점관리지역도 전국 단위로 확대될 수밖에 없다.

특히 이날 저녁 ASF 첫 발생지인 경기 파주 한 돼지농장에서 또 ASF 의심신고가 접수되면서 바이러스 확산 차단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김포에서 ASF 발병이 확진된 만큼 추가 발생이 없도록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며 "지난 주말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렸기 때문에 소독약 살포와 생석회를 추가로 도포하는 등 방역수준을 최고로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