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인 6연승 질주! 한화 채드벨 "내년에도 한화에서 뛰고파" [★현장]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2019.09.23 21: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한화 채드벨이 23일 잠실 LG전 7회 수비를 마치며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한화 이글스 외국인투수 채드벨(30)이 개인 6연승을 질주했다.

채드벨은 23일 잠실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9-1 완승에 앞장서며 시즌 11승(9패)를 신고했다. 평균자책점도 3.56에서 3.41로 낮췄다.

8월 1일 KT전부터 6연승이다. 전반기 5승에 그쳤던 채드벨은 후반기 8경기서 패전 없이 무려 6승을 쓸어 담았다.

이날 LG전 역시 빈틈없는 투구를 뽐냈다. 7회까지 단 94구만 던지는 경제적인 투구로 LG 타선을 요리했다. 최고구속 149km에 달한 패스트볼을 절반 넘는 58개 던졌다. 커브 23개를 배합하고 체인지업 9개와 슬라이더 4개를 섞었다.

승리 후 채드벨은 "개인 승리보다 팀의 첫 4연승에 의미를 두고 싶다. 오늘 득점 지원과 김태균, 송광민의 호수비 등 야수들 덕분에 경기가 쉽게 풀렸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공격적으로 던지며 볼넷을 줄였다. 체인지업도 속도를 낮췄다. 커브 무브먼트도 좋아져 후반기 좋은 성적으로 이어진 것 같다. 기회가 된다면 내년에도 또 한화에서 뛰고 싶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